푸드&와인 페스티벌 성황리에 막 내려
푸드&와인 페스티벌 성황리에 막 내려
  • 이한배
  • 승인 2012.10.14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대전] 2012 대전 국제 푸드&와인 페스티벌이 29만 여명 이상(14일 오전 11시 현재)의 국내외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며 14일 밤‘시민참여 재능기부 콘서트’를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당초 목표 관람객인 20만여 명을 행사 이틀째인 13일 달성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이었으며, 미처 관람을 하지 못한 외지인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실정이다.

15일(월)은 해외 와이너리와 바이어들의 미팅·면담 및 초청 관계자들의 대전-부여 시티투어를 할 예정이다.

‘동․서문화의 만남’을 주제로 열린 이번 페스티벌은 동양의 전통주와 한식, 전통무용공연과 서양의 와인, 오페라, 재즈 등이 절묘하게 접목돼 많은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독일, 프랑스, 이태리 등 해외 주요 18개국 와인단체를 포함하여 총 177개기관·단체, 265개 부스(해외와인 73, 국내와인·전통주 112, 음식 등 80)가 참여해 국내 최대 규모의 와인(전통주) 관련 행사로 글로벌 축제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또 전시회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셉트의 공연과 다른 축제와는 달리 운치 있는 푸드 코트, 남녀노소가 함께하는 와인체험프로그램 등도 대성공을 거뒀다.

이번‘대전 푸드&와인 페스티벌’을 찾은 아돌프 슈미트 독일 모젤와인협회장, 라이너 비트코브스키 국제와인기구(OIV) 명예회장은“아시아의 한 지방도시에서 와인과 음식을 소재로 한 축제를 이렇게 훌륭하게 치러낸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며“향후 명품와인 제공 등 적극적인 후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전시박람회적인 요소와 축제적인 요소를 절묘하게 결합한 것이 이번 페스티벌의 주요 성공요인으로도 꼽힌다. 와인과 전통주에 대해 궁금해 하는 많은 관람객들에게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해외와인과 전통주를 마음껏 시음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도 마련됐다.

운치 있는 대전의 가을하늘아래 낙엽이 흩날리는 푸드 코트에서 다양한 공연과 함께 와인과 음식을 먹을 수 있어 그동안 일률천편적인 먹거리 장터와는 크게 차별화돼 큰 호응을 받았다.

단순한 유명연예인 초청행사가 아닌 지역 아티스트들의 재능기부 등을 통해 이루어진 공연행사도 의미가 있었다는 반응이다.

이와 함께 대전이 와인도시로서 발전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을 엿보인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세계 최대 규모의 와인품평대회인 베를린 와인트로피와 ‘2013년 대전에서의 와인품평대회 개최’를 위한 협약을 맺었으며, 전시에 참가했던 업체들과 바이어들 간의 상담미팅도 활발히 전개됐다.

이번 축제를 통해 국내외 관람객들이 모이고 그로 인한 소비지출, 고용창출 등이 연쇄적으로 이루어져 생산적인 축제로써로의 가능성을 보였으며, 중장기적으로 와인과 음식, 연계관광 등의 유통소비 활성화로 지역경제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염홍철 대전시장은“예상보다도 시민들과 관람객의 반응이 너무 좋았다. 축제장을 찾은 많은 분들이 전화로 빨리 와보라는 말을 서로 전하는 것을 들으며 와인축제의 지속적인 성공을 확신했다.”며 “비록 1회 축제이고 예상보다 훨씬 많은 관람객이 찾아와 운영상 미흡한 점이 있었을 수 있지만 지속적인 보완을 통해 내년에는 더욱 알차고 성공적인 대전의 대표 명품축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