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928건)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백종호, 이하 축평원)은 3일부터 소 사육현황 일제 정비 사업을 추진한다.소 사육현황 일제 정비 사업은 소 이력정보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매년 하반기에 실시되고 있다.특히 올해는 3분기부터 통계청에서 분기마다 발표하는 소 가축동향조사가 소 이력정보로 대체됨에 따라 소 이력자료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평년보다 빠른 8월에 실시된다.일제 정비는 2017년 8월 1일을 기준으로 소 사육농가별 실제 사육 두수와 이력관리시스템에 등록된 두수를 비교하여 실시되며 개체식별번호, 품종, 성별, 출생일, 사육여부, 기타 변경 사항 등에 대한 농가 자체 점검을 기반으로 진행된다.이를 위해 축평원은 지난 3일 전국 소 사육농가에 농장 소재지와 사육현황 등 이력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자료가 기재된 안내문을 각 농가로 발송했다.안내문을 수령한 농가에서는 실제 사육하고 있는 현황과 비교하여 변경사항을 기재한 후 관할 위탁기관에 제출하게 된다.이후 위탁기관에서는 농가로부터 접수한 변경사항을 정비하여 이력지원실(1577-2633)로 제출하고, 축평원에서 최종 자료를 총괄 정리하여 변경신고를 완료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축평원은 소 사육현황 일제 정비 사업 중 농가에 발송한 안내문의 반송 건수와 위탁기관별 회신 건수 등을 집계하여 위탁기관 이력제 이행실태 평가에도 반영할 예정이다.축평원 관계자는 “소 이력정보를 활용하여 쇠고기의 수급을 관측하는 등 이력정보가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고, 특히 3분기부터 대체되는 가축동향조사를 통해 국가공인 통계로서 그 가치가 높아졌다”며 “정확한 수급관측과 통계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일제정비 사업에 농가와 위탁기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회 | 손혜철 | 2017-08-05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