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 3.1절 99주년 나라사랑한마음 걷기대회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 3.1절 99주년 나라사랑한마음 걷기대회
  • 특별취재팀
  • 승인 2018.03.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3·1절 99주년을 맞이하여 제20회 (국민대통합만세대행진)나라사랑한마음 걷기대회(대회장 권영욱)와 나라사랑연날리기대회 등 3.1문화제가 3월 1일(목) 오전 10시 30분 독립기념관 겨레의큰마당에서 개최되었다.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총재 권영욱, 본부장 염남훈)가 주최하고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 충남동부보훈지청(지청장 채순희)이 후원한 이번 대회는 3·1절 99주년을 맞이하여 3·1운동 정신을 함양하고 지난 역사적 교훈을 거울삼아 온 국민의 화합과 단결로 새로운 내일을 열어가고자 마련된 행사다.

오전 10시 각기관 단체장과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3·1절 기념식이 독립기념관 겨레의집에서 열렸다. 또한 겨레의큰마당에서는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바람개비만들기, 독립만세크게외치기, 애국시민 의병증 발급, 연날리기 접수 등 다양한 3.1문화제 행사가 열렸다.

오전 10시30분 대한적십자사천안지구협의회(회장 이흥구), 천안동남구자율방범연합대(대장 박성권), 나라사랑봉사단(단장 임영묵), (사)3·1여성동지회천안시지회(회장 김정수)가 공동주관으로 3·1정신계승을 위한 나라사랑한마음걷기대회(국민대통합 만세대행진)가 독립기념관 겨레의큰마당과 독립기념관 앞 목천나들목 4.3Km 구간에서 거리 행진을 가졌다.

풍물패사물사랑(대표 박지영) 장단에 맞춰 대형태극기와 2019 3·1운동 100년 함께가자 통합과 통일로가 새겨진 대형현수막을 앞세운 조선민족대표 33인의 모습을 한 종교, 사회, 단체 대표와 시민과 학생등 긴 행렬의 참가자들이 태극기 물결을 이루며 만세재현과 함께 만세함성을 힘차게 외치며 당시 수많은 고난과 역경에도 굴하지 않았던 선열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고 희망찬 의지를 다졌다.

오후 12시부터 독립기념관 겨레의큰마당에서 만세재현 행사와 함께 나라사랑연날리기대회가 천안시자율방재단(단장 신용산) 주관으로 (유치부, 초등부, 노년부(65세이상) 참가 부문별로 진행되었다.
또 폐회식에서는 조선민족대표들이 낭독한 기미독립선언서 낭독과 나사본(감사 신지호 상명대관리실장)과 나라사랑봉사단(총무 황미숙)의 국민대통합 결의문채택, 만세삼창 등이 이어져 당시의 열기를 느낄수 있었다.

이번 행사는 영서의료재단 천안충무병원·아산충무병원(이사장 이지혜), (주)대진방재(대표이사 임영묵), 월남쌈김상사 천안본점(대표이사 임영성), 천안쌍용동 광혜당약국(대표약사 유태덕), 천안시새마을회(회장 유명열), 유엔경제사회이사회특별자문위사회개발위원회(의장 강요셉), 남서울대학교(총장 공정자), 성가네김치(성형모), 더 보스톤치과 병원(병원장 원태희), OK저축은행천안지점(지점장 조인희), 서울생고기숯불갈비(대표 김병주), 연세하임산부인과(대표원장 윤달영, 손창환)등 회원업체와 협력단체의 지원으로 참가자에게 태극기와 간식으로 빈대떡, 차 등이 제공되고 추첨을 통해 종합건강검진권 등 푸짐한 경품도 마련되었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권영욱 대회장(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 총재, 천안·아산충무병원회장)은 “3·1운동은 온겨레가 우리 민족의 독립정신과 자주역량을 총집결하여 거족적으로 일으킨 일제하 최대의 항일독립운동으로 제국주의 침략과 식민통치 아래 신음하던 약소민족의 독립운동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면서 “그러한 맥락에서 독립만세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고 애국정신으로 가다듬어 국민들의 열정과 지혜를 모아 국민대통합을 이루고 더욱 더 나라를 사랑하는 계기로 삼아가고자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