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 전기 고쳐주는‘봉사천사’
수도 전기 고쳐주는‘봉사천사’
  • 승진주
  • 승인 2014.03.0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지난달 28일 오전 10시 의왕시 오전동 의왕공동체생활가정에 경기도청 재능기부팀 김제연 씨 등 3명이 공구상자를 들고 도착했다.
30평 남짓 다가구주택에 마련된 공동체생활가정에는 지적장애 여성 4명과 천주교 수원교구 사회복지회 소속 시설장 안선회 씨 등 여성 5명이 함께 살고 있다.
생활가정 여성 4명을 출근시키고 막 들어왔다는 안 씨는 샤워기 꼭지 2개와 수도꼭지, 형광등 등 수리할 자재를 식탁에 쌓아놓고 집안 곳곳 고장을 설명하기 바빴다.

“여기 저기 전화해 보니 출장수리비가 5만원이래요. 수도꼭지는 3만원인데.”
안 씨는 답답한 마음에 지난해 순회점검 때 한차례 방문한 적이 있는 경기도 복지시설 재능기부팀을 떠올리고 고장수리를 의뢰해 이날 서비스를 받게 됐다.
경기도 회계과 설비관리팀 소속으로 담당 업무 자체가 청사의 전기, 가스, 냉.난방 등 설비를 관리하는 이들 3명이 각자 고장 부위에서 뚝딱거리자 1시간도 걸리지 않아 방이 훤해지고 목욕실 샤워기가 시원하게 물을 뿜었다.

시설장 안 씨는 형광등만 갈면 될 줄 알고 등만 사왔는데 뜯어보니 안정기가 고장 나 재능기부팀이 평소 갖고 다니는 새 안정기로 교체했다.
물이 줄줄 새는 샤워기를 어찌할지 엄두도 내지 못했다는 안 씨는 그제야 환하게 얼굴을 펴며 “새 집에 들어온 것 같아요.”라고 기뻐했다.

펼쳤던 공구상자를 다시 챙겨 든 김 씨는 “영세한 복지시설에 가보면 여자나 노약자가 대부분인데 잔고장이라도 누가 고치겠어요.”라며 “우선 수리에 필요한 연장이 없잖아요.”라고 했다.
경기도 복지시설 재능기부팀은 자신이 갖고 있는 기술로 여러 가지 고장을 수리해준다는 봉사 동아리로 지난 2011년 회계과 설비관리팀 직원과 소방서,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됐다.

관리대상은 시설을 관리하는 직원이 따로 없는 9인 이하 영세한 사회복지시설로 아동, 장애인, 노인 등의 공동생활시설과 노인양로시설, 그리고 도서지역 시설까지 790곳에 이른다.
정기적인 순회점검과 수리 요청에 따라 방문하는 수시점검으로 그동안 1천260곳을 방문해 위생설비, 전기설비, 소방설비 등 4천568건의 고장을 수리했다.
이들의 활약상은 경기도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사이트에 하루가 멀다 하고 올라오는 감사글에도 잘 나타난다.

지난달 23일 화성시 장안면 노진리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 김선주 씨는 ‘구세주처럼 나타나 철철 새는 수도꼭지를 막아주셨다.’며 ‘어르신 변기 높이를 맞춰준다며 추운 날 마당에서 작업을 하는 것이 죄송스러웠다.’고 올렸다.

1월 9일에는 탈북한 초등학교 여자 어린이 보호시설 안산나르샤 시설장 이선중 수녀가 ‘도움이 필요할 때 천사들이 계심을 알았다.’며 ‘감사 전화를 걸었더니 언제든 연락하라는 답변에 평생 무상보험을 든 기분.’이라고 맺었다.
경기도 복지시설 재능기부팀 김제연 씨는 “바이올린을 가르치고 철학을 강의하는 것도 좋은 재능기부지만 갖고 있는 기술로 영세시설의 어려움을 고쳐주는 것도 가치 있는 재능기부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