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3ㆍ1절 맞아 독립유공자 유족 위로
이낙연, 3ㆍ1절 맞아 독립유공자 유족 위로
  • 손영숙
  • 승인 2014.03.0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전라남도]  민주당 이낙연 의원(전남 담양 함평 영광 장성)은 1일 제95주년 3ㆍ1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유족 류웅씨(79.영암군 신북면)를 찾아 위로하고, 어려운 점은 없는지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류씨는 을사늑약 이후 일제에 맞서 싸우다 1909년 영암 사촌전투에서 장렬하게 산화한 영암출신 의병장 유시연 선생(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의 손자다.

이 의원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유공자와 유족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며 지난해 "손자녀까지로 돼 있는 지원을 증손자녀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 법률 개정안 발의에 참여한 것도 이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국회의원이 된 이후 처음 만든 법이 '함평양민학살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과 관련한 법이었다는 사실을 소개하고 "6.25 당시 국군에 의한 양민학살 등 역사 바로 세우기 활동이 이명박 정부이후 중단된 점이 너무나 아쉽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류씨와 함께 있던 신북복지회관 내 경로당 어르신 20여명과 함께 난방비 지원 등 노인복지문제와 관련한 애로사항을 듣고 얘기를 나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