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 자벌레, 올해 무료 전시공간 대관
뚝섬 자벌레, 올해 무료 전시공간 대관
  • 승진주
  • 승인 2014.01.0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서울시]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1.7(화)부터 1.15(수)까지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이하 자벌레)에 대해 2014년 상반기 시민참여전시를 위한 무료대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대관기간은 2014년 2월부터 6월(단, 5월 제외)까지 4개월이며, 전시공간을 무료로 대관하고 싶은 예술가․단체는 자벌레 홈페이지(http://www.j-bug.co.kr)의 ‘대관안내-온라인대관신청’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2월~3월의 전시는 모든 시민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자유 주제를, 4월과 6월은 사랑․가족을 주제로 한 전시기획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단, 특정 상품이나 브랜드 등 상업적인 목적의 전시는 승인이 불가하다.

접수 마감 후에는 2월 일정부터 순차적으로 심사․대관일정을 조율하여 최종 승인여부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문의전화는 (02-3780-0518, 0758)로 하면 된다.

자벌레 전시공간은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 연결부분부터 자벌레 입구까지 길이 약 100m, 폭 10m의 긴 복도식 구조로 되어 있으며, 전시 가능한 작품 수는 평면형 작품 기준으로 50점 이내다.

전시 장르에 따라 다양한 공간 구성이 가능하며, 시설의 구조상 온・습도 및 자외선에 취약하므로, 외부환경에 의한 작품 손상이 적은 장르의 전시가 가장 적합하다.

숲에 사는 자나방의 애벌레를 닮아 일명 자벌레라 이름 지어진 ‘뚝섬 자벌레’는 책도 읽고, 자연물을 가지고 즐겁게 놀 수 있는 뚝섬한강공원의 재미있는 문화공간이다. 길게 뻗은 통로를 전시공간으로 활용하여 아마추어 작가들에게는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2011년부터 아마추어 동호회, 청년작가 등에게 작품전시의 기회를 제공하는 ‘자벌레의 꿈’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연간 약30회의 시민참여 전시를 추진해오고 있다.

현재 자벌레에서는 ‘자벌레의 꿈-꿈길’이라는 주제로 빛과 희망의 메시지가 어우러진 특별전시가 2월 9일(일)까지 진행 중이다. 마치 꿈길을 걷는 듯 환상적인 공간에서 2014년 새로운 다짐과 포부를 다져보는 것을 추천한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자벌레는 시민이 만들어가는 시민의 문화공간으로서 보다 많은 사람들과 예술의 향기를 나누고자 하는 많은 예술가, 시민․동호회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