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화학물질관련법 설명회
경기북부 화학물질관련법 설명회
  • 승진주
  • 승인 2013.12.10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와 중기센터가 화학물질 관련법 제․개정에 따른 경기북부 지역 관련 업종 종사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줬다.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이하 중기센터)는 10일(화) 양주시 소재의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회의실에서 ‘화학물질관련법 제․개정에 따른 기업영향 및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경기북부지역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정부가 화학물질 관련법을 제․개정함에 따라 경기 북부지역 중소기업의 대응방안 마련과 하위법령 제정 시 기업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경기북부지역 중소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국제환경규제기업지원센터 녹색화학팀장 박백수 전문위원이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률 주요내용 및 중소기업 대응방안, ▲화학물질관리법 주요내용 및 중소기업 대응방안,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질의응답 및 설문조사 순으로 진행했다.

특히 질의응답 시간에는 환경부 화학물질과 유필무, 황인목 사무관이 직접 참여하여 대책방안에 대해 상세히 소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설명회의 강의를 맡은 박백수 전문위원은 “화학물질 정보 제공 의무화로 기업 영업비밀을 침해받을 우려가 있다”며, “화학물질 관련법이 합리적인 방향으로 개정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한국유화(주)의 길용태 대표는 “화학물질 보고 ․ 등록제 시행으로 매년 보고와 신규화학물질에 대한 등록이 의무화됨으로써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돼 중소기업의 타격이 크다”며, “이번에 제기된 문제들에 대한 대응방안이 잘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중기센터 홍기화 대표이사는 “최근 개정된 화평법과 화관법이 제조업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위기감이 형성되면서 섬유․염색․포장․인쇄 등 관련 산업계에서 종사하고 있는 기업인들이 많이 참석했다”며, “앞으로 중소기업들이 신규법률에 잘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설명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기센터 SOS지원팀(031-259-6106)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