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생활체육대축전 경제파급효과 130억
전국생활체육대축전 경제파급효과 130억
  • 이경
  • 승인 2013.12.0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상북도] 올해 5월 23일부터 26일까지 열린 2013생활체육대축전이 경북도내 130억 원에 이르는 경제파급효과를 가져다 준 것으로 분석했다.

12월 4일 10:30부터 안동대학교 국제교류관에서 열리는 「2013전국생활체육대축전 평가보고회 및 회원단체 워크숍」에서 생활체육대축전 평가보고회에서 용역을 맡은 라이글로브 연구원에서 이 같은 결과를 내놨다.

연구원 측은 보고서에서 대축전으로 인한 전국적인 경제파급효과는 190억원에 이르고 248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경북도내 생산유발효과는 129억6천만 원에 이르고 부가가치 유발효과도 57억8천2백만 원에 이른다는 것이다.

이날 평가에서 연구원 측은 올해 생활체육대축전에 대한 평가에서 중소도시 임에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고 평가를 했다. 대도시에 비해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도시에서 성공적으로 전국대축전을 진행해 중소도시 개최의 성공적 전형을 창출했다는 것이다.

또 부족한 숙박 및 경기시설 가운데서도 안동시의 적극적인 의지로 고택을 선수단 숙소로 활용해 숙박문제를 해결하며 오히려 대외 이미지 제고효과를 창출했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지역이 보유하고 있는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선보여 안동지역 이미지 제고효과가 높았고, 방문객들의 소비증가를 이끌어 냈다고 분석했다.
체육인프라 개선 및 확보에도 크게 기여했다는 것이다. 전국체육대축전을 전후로 안동시내 10곳이 넘는 체육시설을 개보수 또는 신축했고, 어르신들을 위한 체육시설이 잘 조성되어 생활체육문화 확산을 위한 기초기반이 잘 마련되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또 전국대축전을 전후한 4월부터 6월까지 생활체육인의 수도 60% 이상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전반적으로 성공적이었다는 평가와 함께 연구원 측은 지역민이 생활체육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창구가 부족했고, 일반 경기종목에 지역민 참여부족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올해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5월23일부터 26일까지 4일동안 3개분야 54개 종목에 걸쳐 안동을 비롯해 도내 16개 시군에서 분산개최됐다. 올해 대회에는 미국, 일본, 중국, 호주 등 5개국 재외동포와 일본 선수단까지 참여하고, 어르신체육대회까지 함께 열려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한편, 12월4일 10:30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는「전국생활체육대축전 평가보고회 및 회단단체 워크숍」에서는 생활체육대축전 평가보고 뿐 아니라 김관용 도지사 특강 등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