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면 익명의 기부 천사 올해도 기부, 나눔의 씨앗 전파
소수면 익명의 기부 천사 올해도 기부, 나눔의 씨앗 전파
  • 손혜철
  • 승인 2022.11.3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괴산군 소수면의 얼굴 없는 기부 천사의 선행이 또 다시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5년째 연말이면 어김없이 나타나 감동을 주는 익명의 기부 천사가 이번에도 온정을 선사해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소수면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익명의 기부자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흰 봉투와 편지를 면사무소에 놓고 사라졌다고 전했다.

이 봉투 안에는 ‘관내(소수면) 불우한 소년, 소녀 가정 및 어려운 이웃분들께 도움을 드리고자 합니다’라는 메모와 함께 5만원권 지폐 40장(총 200만원)이 들어 있었다.

지난해와 같은 액수, 기부방식과 메모 필체 등을 미뤄보아 작년에 온정을 보내온 사람과 같은 인물이 또 선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물가 상승과 경제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이러한 기부는 지역사회에 나눔 문화를 전파하고, 따뜻한 온기를 전하고 있다.

김영윤 소수면장은 “해마다 같은 시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큰 돈을 전달 해 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하다”라며 “기부해 주신 돈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고민하여 잘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