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가치봄’영화 첫 관람
보은군,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가치봄’영화 첫 관람
  • 손혜철
  • 승인 2022.09.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보은군은 결초보은 문화누리관에 위치한 씨네큐 보은영화관에서 보은군 장애인을 위한‘가치봄’영화를 통해 최신작‘헌트’를 지난 22일 첫 관람했다고 밝혔다.

‘가치봄’영화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해 한글 해설과 한글 자막 서비스를 제공해 시·청각 장애인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영화다.

앞서 군은 문화, 예술에 목말라하는 모든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영화 보는 날’을 지정해 보은영화관에서 매월 셋째주 목요일 오후 2시에 운영한다. 관람료는 2,000원이다.

이날 상영한 영화‘헌트’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영화다.

영화관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충북농아인협회 보은군지회(☎544-6909)로 문의하면 된다.

영화관람을 마친 한 시각 장애인은 “이번 가치봄 영화 상영으로 시각장애인들의 문화 향유와 더불어 시각장애인은 영화나 연극 등을 못 볼 거라는 편견 등 인식이 개선되기를 바란다”며“보은영화관에서 이렇게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영화를 상영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인식 주민복지과장은“장기화된 코로나19 여파로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줄어들고, 신체적 제약으로 문화 활동 참여에 어려움이 많아 안타까웠다”며 “우리 지역의 문화시설을 활용해 앞으로도 장애인 복지증진 사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