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안동 시민문화플랫폼 모디684 개관 1주년
문화도시 안동 시민문화플랫폼 모디684 개관 1주년
  • 이경
  • 승인 2022.07.2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시민역(力)사문화도시 안동의 복합문화플랫폼 모디684가 개관 1년여 만에 누적 이용객 1만 6천명을 넘어서며 안동시의 시민복합문화 거점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21년 7월 16일 개관한 모디684는 2021년 하반기 383건, 2022년 상반기 524건의 대관을 통해 총 16,580여명 이상이 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관이 아닌 단순 행사참여 및 관람객까지 합산한다면 누적 이용자는 2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구)안동역사에 위치한 모디684는 자칫 철거되어 사라질 뻔했던 안동역 건물을 2년여간의 시민 담론 속에서 지켜냄으로써 시민들을 위한 공간이자 시민들이 만들어 가는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현재 회의실, 갤러리, 스튜디오, D&T연습실, 광장, 문화홀 등 8개 공간을 안동문화도시플랫폼(https://andongculture.com/)을 통해 시설 대관을 접수하고 다양한 행사도 안내하고 있다.

모디 스토어를 제외한 모든 시설은 시민들에게 무료로 대관되고 있다. 개관 이후 1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계층, 연령층에서 생활동아리 및 스터디 활동, 아마추어 작가 전시회, 전문가 기획 회의, 시민단체의 행사 및 회의 장소 등으로 활용하면서 안동역사 이전 후 공동화가 심화되고 있던 구도심의 활성화 계기까지 만들어 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안동시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예비문화도시에 선정되면서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시민주도의 문화도시사업들이 모디684를 중심으로 추진되면서 시민주도 도시문화, 시민력 성장의 중심이 되는 공간으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모디684 대관 관계자은 “최근 코로나 방역수칙 완화 이후 이용자는 더욱 증가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처럼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시민들이 모디684 시설을 이용했다는 것은 그만큼 시민들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도심 속 문화공간이 부족했다는 의미로 느껴졌다.”며 “다양한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모디684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모디684 대관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정신문화재단 문화도시팀(054-857-8535/8543)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