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글로벌 유니콘을 꿈꾸는 유망기업 10개사 선정
대전시, 글로벌 유니콘을 꿈꾸는 유망기업 10개사 선정
  • 이경
  • 승인 2022.06.2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지역과 한국을 대표하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잠재력이 높은 유망 벤처창업기업 10개사를 ‘2022년 D-유니콘 프로젝트’ 참여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D-유니콘 프로젝트’는 성장가능성과 시장확장성 등을 검증받은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집중 지원을 함으로써 스케일업을 촉진시키고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유니콘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올해 처음 시작한 ‘D-유니콘 프로젝트’에는 45개 지역 벤처창업기업이 지원하여 4.5: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기술의 혁신성과 사업성, 성장가능성 등을 심층적으로 평가한 결과 10개의 기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유망기업은 ▲ 바이오메디컬 분야에 ㈜플라즈맵, ㈜와이바이오로직스, ㈜브이픽스메디칼, ㈜바이오프랜즈, ㈜인투셀, ㈜레보스케치 등 6개사 ▲ 무선통신융합 분야에 원텍(주), ㈜리베스트 등 2개사 ▲ 지능형로봇 분야에 ㈜노타, ㈜트위니 등 2개사로 우리시 핵심 산업인 바이오분야 기업이 다수 선정됐다.

 최종 선정기업 10개사의 평균 업력은 8년, 투자유치금액은 Series B 수준인 238억원으로 나타났는데 업력, 회사 규모에 비해 많은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분석된다.

 선정된 기업에는 대외 이미지 제고,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해 유니콘 맴버십(최초 3년간)을 부여하고 시 지원 사업에 우선 참여할 수 있는 유니콘 패스, 비즈니스 전용 공간인 유니콘 라운지 사용권을 부여된다.

 아울러, 새로운 시장 조사․분석, 기술 개발 등을 위해 최대 65백만원 범위 내에서 도약 지원금을 지원받게 되며, 경영안정자금 등 정책자금, D-혁신성장펀드 등 성장 자금도 우선적으로 지원 받게 된다.

 또한, 대전테크노파크, 일자리진흥원 등 시 산하 기업지원 관련 기관이 기업별 전담 육성기관으로 지정하고 육성기관별로 전담 PM(Project Manager)을 지정하여 기관 책임하에 맞춤형 성장 관리가 되도록 유도하는 한편,

 전담 육성기관에서 가용 가능한 지원사업을 메뉴판 형태의 통합패키지로 구성하여 각 기업이 필요한 사업을 스스로 선택하고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기업 당 최대 2억원 범위 내(2023년부터)

 또한, 세계 최대 IC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 Show) 참가, 전문 컨설팅기관과 연계한 해외 시장 진출 지원 등 미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도 지원 받게 된다.

 주목할 만한 선정기업으로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트위니’는 실내 자율주행 로봇 및 모바일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차세대 유니콘(‘21.4월) 및 중소벤처기업부 예비유니콘으로 선정(’21.7월) 된 기업이다.

 전문평가단으로부터 “병원·호텔용 서비스 로봇과 공장·물류센터용 산업용 로봇, 택배 및 쇼핑센터용의 공유로봇 등의 시장진출로 세계 로봇 시장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인투셀은 액소좀 기반 염증성질환 및 암·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ADC linker 기술 중 페놀 및 비페놀 페이로드를 결합할 수 있는 신규 절단 링커(cleavage linker)인 OHPAS linker를 개발한 기업이다.

 ㈜ 플라즈맵은 ‘소형 플라즈마 멸균기’라는 독보적 기술을 보유하여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증획득(‘21.10월)한 기업으로 2020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예비 유니콘으로 평가를 받았다.

 대전시 임묵 일자리경제국장은 “지역의 성장 가능성 높은 D-유니콘 프로젝트 유망기업 10개를 선별하였으니, 대전시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기업의 스케일업에 본격 투자와 글로벌 유니콘 도약을 위한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