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K-스토리' 발굴로 지속 가능한 콘텐츠 IP 생태계 조성
서울산업진흥원, 'K-스토리' 발굴로 지속 가능한 콘텐츠 IP 생태계 조성
  • 김주관 기자
  • 승인 2022.06.2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의 문화콘텐츠 산업 경쟁력을 만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은 콘텐츠 IP 비즈니스의 선순환을 위해, 웹툰·웹소설·애니메이션 등 스토리 관련 원천 IP가 모여 2차 콘텐츠로 제작될 수 있도록 민간 전문기업과 협력한 <콘텐츠 기업 지원 계획>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다양한 민간 전문기업·플랫폼·스튜디오와 협력해 경쟁력 있는 원천 IP를 발굴하고, 투자 파트너사를 통해 2차 콘텐츠로 제작을 연계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콘텐츠를 지상파 채널 등 레거시 미디어에 방영되도록 지원했다면 앞으로는 “OTT·뉴미디어·숏폼 플랫폼등 다양한 미디어를 통한 콘텐츠의 글로벌 확산에 주력할 계획이다.

콘텐츠 IP발굴-제작-확산이라는 지원 패러다임을 기반으로, 기존에 집중적으로 지원해 온 애니메이션·게임·1인미디어 뿐만 아니라 웹툰·웹소설·드라마·영화·음악까지로 지원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수년간 높은 성장률 대비 분야에 특화된 지원이 미비했던 음악산업에 대해서는 중장기적으로 지원 방향을 모색하여, 서울에 집중된 음악산업 인프라를 활용해 대형 기획사 중심으로 성장한 K-POP 시장의 다양성 확대와 이를 통한 음악산업의 균형적인 성장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음악 외에도 서울에 집중된 우수 제작 역량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서울을 명실상부한 콘텐츠 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우선, 스토리 관련 원천 IP 발굴을 위해 스마트스터디벤처스()와 협력하여, 기획개발 투자가 전제된 <K-스토리 공모전>을 올 하반기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인터랙티브 스토리 플랫폼 스토리플레이를 서비스하는 띵스플로우와 종합 콘텐츠 스튜디오 밤부네트워크와 협력하여 <인터랙티브 콘텐츠 IP 발굴과 육성을 위한 협력 공모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다양한 민간 전문 기업과 협력하여 콘텐츠의 원석이 되는 스토리 IP를 대거 발굴할 계획이다.

발굴된 IP2차 콘텐츠 제작 투자를 위해 콘텐츠 벤처캐피털(VC)·액셀러레이터(AC)·금융권·OTT·미디어사 등 콘텐츠 투자 관련 파트너사를 콘텐츠 기업과 잇는 가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확장성 있는 스토리 IP가 웹소설, 웹툰,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 게임 등 다양한 장르로 멀티 유즈가 될 수 있는 토대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77, 서울시 출자 콘텐츠 펀드 운용 VC를 중심으로 한 서울 콘텐츠 투자 협의체의 협약 및 발족식을 통해 향후 콘텐츠 기업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고 더불어 투자 결속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서울 콘텐츠 투자 협의체를 통해 유망 콘텐츠 기업의 IR 피칭 라운드, 투자 멘토링 등 투자 지원 프로그램도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에서는 지난 623, ‘서울형 우수 콘텐츠 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웹툰·웹소설·애니메이션·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서울 소재 콘텐츠 기업 20개사를 선정하여 지원사업을 펼쳐왔다.

선정된 20개사는 2개년에 걸쳐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지원, 콘텐츠 유통과 투자, 사업화 연계 네트워킹 등 종합적인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추가로 선정기업 간 협업을 통해 신규 콘텐츠를 제작하는 경우 이에 대한 제작비 마중물 역할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러한 맞춤형 콘텐츠 기업지원을 통해 향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유망 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밖에 서울산업진흥원은 약 800여개 팀의 크리에이터로 구성된 SBA 1인 미디어 커뮤니티 크리에이티브포스와 연계하여 발굴·제작된 콘텐츠의 SNS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영향력 있는 1인 미디어 채널과 경쟁력 있는 콘텐츠가 상호 발전할 수 있는 협업 모델을 만들어가고, 콘텐츠 기업을 위한 글로벌 진출 지원 형태도 다양화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외 <콘텐츠 B2B 마켓 및 B2C 행사> 참가 지원을 통한 글로벌 진출뿐만 아니라 콘텐츠 분야에 특화된 온라인 비즈매칭 플랫폼을 통한 IP 축적과 축적된 IP를 바탕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콘텐츠 비즈니스의 전 영역을 아우르는 종합 콘텐츠 마켓을 개최해 국내외 업계 관계자 뿐만 아니라 콘텐츠 산업과 비즈니스를 희망하는 이종 산업 플레이어까지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글로벌 콘텐츠 비즈니스의 장으로 꾸려나갈 계획이다.

이처럼 콘텐츠 기업과 이종 분야 민간기업 간 비즈매칭, 콘텐츠 장르 간 크로스 매칭 등 산업과 장르의 경계를 넘은 IP 융복합 비즈매칭 행사를 연중 수시 개최하여 콘텐츠 산업 내 실질적인 비즈니스가 1365일 활발하게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다.

전대현 서울산업진흥원 콘텐츠본부장은 경쟁력 있는 원천 스토리 IP가 제2의 콘텐츠로 제작될 수 있도록 민간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한 상생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서울 기반의 콘텐츠 산업이 곧 K-콘텐츠의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