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한국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전 막 올라–첫 주자는 섬유작가 송재민
청주시한국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전 막 올라–첫 주자는 섬유작가 송재민
  • 손혜철
  • 승인 2022.05.2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봄의 끝자락부터 여름을 지나 가을까지, 계절을 관통하며 이어질 청주시한국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전, 그 대장정의 막이 올랐다.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 이하 공예관)은 24일(화) 개막하는 섬유작가 송재민의 전시를 출발신호로 <2022 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의 여정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첫 주자는 올해로 3년째 공예관 입주 작가로 활동 중인 작가 송재민으로, 24일(화)부터 오는 6월 12일(일)까지 20일간 문화제조창 본관 4층 공예스튜디오 입구에 자리한 오픈갤러리에서 <Textile>을 주제로 한 평면‧설치 작품 6점(총 76피스)을 선보인다.

지역을 넘어 국내 섬유계에서 독자적인 스타일을 구축해온 송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섬유를 구성하는 실을 기본으로 직조와 염색 등 다양한 기법을 혼용하고 면사‧마사‧사이잘삼 등 다양한 재료를 혼합하는 방식을 통해 섬유 특유의 부드러움을 넘어 실험적이고도 현대적인 패턴과 오묘한 색의 변주를 경험케 할 계획이다.

송 작가는 “공예관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의 출발을 알리게 돼 기쁘고 설렌다”며 “일상의 꿈과 자유를 담고자 한 작품들 속에서 관람객이 모처럼 편안하고 즐거운 쉼을 얻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공예관은 “입주작가들이 온 마음과 역량을 다해 준비한 이번 릴레이 전시를 통해 공예도시 청주의 밝은 내일을 확인해 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예스튜디오 입주 작가들이 자유롭고 깊이 있는 작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릴레이 전시는 오는 10월 9일까지 이어지며, 6월 21일 두 번째로 배턴을 이어갈 작가는 금속 분야의 전은미 작가다.

전시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예관 공식 홈페이지(www.cjkcm.org) 또는 전화 043-268-0255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공예스튜디오는 공예관이 2019년 문화제조창 시대를 연 이후 우수 공예창작자 발굴 육성과 공예도시 청주 실현을 목표로 운영해오고 있으며 매년 초 분야별 입주작가를 선정해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총 5팀(송재민, 유리마루/강은희·남기원, 이해은, 전은미, 토모/노정숙·정철호)이 선정되어 3월부터 입주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