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친환경 실천농가 인증비 136억 지원
전남도, 친환경 실천농가 인증비 136억 지원
  • 강상구
  • 승인 2022.05.11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남도는 친환경농업 확대와 친환경농업 실천 농가의 경영비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136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친환경농산물 민간인증기관으로부터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취득한 농업인단체다.

인증신청비, 심사원 출장비, 심사관리비, 잔류농약 검사비 등에 소요되는 경비를 면적당 한도에서 80%를 지원한다. 면적당 한도는 2ha 이하인 경우 57만 원이며, 2ha 초과 시 ha5만 원씩 추가한다. 개인은 최대 2, 단체는 건수 제한 없이 지원한다.

지원을 바라면 친환경농산물 인증서, 인증수수료 납부 영수증,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납부확인서 등을 준비해 농지 소재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최근 탄소중립 실현을 통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친환경농업 확대가 필수적이다. 이에 전남도는 친환경농업 실천 과정에서 소요되는 인증비의 국고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 농림축산식품부에 2023년부터 친환경농산물 인증비를 국가 차원에서 지원해달라고 지속해서 건의하고 있다.

또한 ()한국친환경농업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농식품부뿐만 아니라 국회, 기획재정부 등을 대상으로 국고 확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2ha 기준 인증비를 평균 52만 원(심사관리비 32만 원잔류농약검사비 20만 원)으로 적용하면, 전남지역 친환경농업인 25천여 명이 해마다 인증을 취득하는데 평균 130억 원이 소요된다.

주경천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농가가 친환경농업에 전념하도록 차질 없이 인증비를 지원할 것이라며 친환경농업인도 전남산 친환경농산물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전국 최고의 농산물로 인정받도록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남 친환경농업 인증면적은 전국(75117ha)54%4344ha. 인증별로 유기농 25816ha, 무농약 14528ha. 품목별로 벼가 가장 많은 2712ha, 이외 품목은 13332ha.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