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
전북도,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
  • 강상구
  • 승인 2022.05.0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라북도와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탄소소재·부품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도모하고, 대한민국 탄소소재융복합산업의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3일부터 5일까지 3간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복합재 박람회인 ‘JEC World 2022(국제 복합소재 전시회)’에서 한국관을 운영한다.- 진흥원은 이번 전시에서 한국관(기업제품전시)과 카본라이프홀을 운영한다.

자동차 및 우주·항공 분야에서 사용되는 탄소소재·부품과 스포츠·레저, 리빙 등 생활 곳곳에서 접할 수 있는 탄소소재 활용 제품 등을 전시해 우수 중소기업에게 사업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한국관에서는 탄소복합재를 적용한 군용기 및 자동차용 브레이크 디스크와 카본 몰드, 모터사이클용 리어 휀더, 전자파 차폐 피복재 및 차량용 레이더 모듈 케이스, 탄소발열보드와 스노우 멜팅 시스템, 탄소면상발열체를 이용한 휴대용 발열 조끼 등 8 기업의 30개 제품을 선보인다.

또한 진흥원이 스웨덴 국립 연구기관(RISE SICOMP)과 공동으로 개발한 Type 수소압력용기를 전시한다. 이는 현재 상용화된 Type형태의 수소압력용기 대비 무게를 20%가량 줄이고 효율을 향상한 최신 기술이다.

진흥원과 호주 퀸즈대학 김일용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한 탄소복합재 적용 경량 항공기 좌석기술혁신상 항공·우주 부문 후보에 올라 대한민국 탄소복합재 활용 기술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혁신상은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시상 프로그램으로 항공우주 자동차 전자·가전 선박 등 10개 부분에 걸쳐 혁신적인 복합재 솔루션을 발굴하고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와 함께 전 세계 112개국 1,3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이번 전시에 대한민국이 주빈국으로 선정돼 수소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시대를 열다 주제로 국제포럼이 열린다.

프랑스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인 플라스틱 옴니엄을 비롯해 코오롱글로텍, 한국탄소나노협회, 하성규 한양대학교 교수 등이 탄소소재를 적용한 수소압력용기 개발 현황과 미래 기술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지형 전라북도 탄소바이오산업과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전북의 탄소융복합 제품의 가능성을 세계에 알리고, 탄소기업의 해외수출 판로 개척 등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 방윤혁 원장은 탄소소재는 미래 첨단산업의 중요 재료이자 대한민국 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될 가치가 충분하다, 이번 전시 참가를 계기로 우주·항공, 모빌리티 등 핵심 수요산업의 글로벌 연대와 협력 체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