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산림순환경영을 위한, 숲가꾸기사업 추진
충북도 산림순환경영을 위한, 숲가꾸기사업 추진
  • 손혜철
  • 승인 2022.05.02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산림을 경제적으로 가치 있는 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산림순환경영을 확대하고, 산림의 다양한 공익적 수요에 맞춘 기능별 숲가꾸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숲가꾸기에 투입되는 사업비는 291억원으로 작년 202억원보다 44% 증액됐으며, 세부사업으로 △조림지가꾸기 13,360ha, △어린나무가꾸기 1,200ha, △큰나무가꾸기(경제림) 800ha, △산불예방 숲가꾸기 250ha, △미세먼지 저감 숲가꾸기 400ha, △통합형 도시숲가꾸기 100ha를 실시한다.

산림은 성장과정에 따라 어린나무가꾸기, 가지치기, 솎아베기 등의 단계적인 숲가꾸기 작업을 통해 자원으로서 가치가 증진되므로, 이번 사업을 통해 산림의 경제적, 환경적 가치를 보다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올해는 산림사업으로 발생되는 산림부산물 중 원목 지름이 6cm 이상인 부산물은 최대한 수집하고, 임내에 남아있는 나뭇가지는 지면에 밀착되도록 단목처리하거나 횡식으로 정리해 산림사업지 내 산물을 완벽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또한 각 시·군의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 및 산림패트롤 인력으로 주민 생활권 인근의 산림재해 위험요인도 최대한 제거할 계획이며, 산림 내 부산물 수집을 통한 산불예방과 피해목을 처리해 풍수해로 인한 도민 불편사항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북도가 산림청에 제안해 지자체 최초로 시행하는 경관형 숲가꾸기 사업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관형 숲가꾸기사업은 숲가꾸기사업의 품질향상을 위해 도내 3개 시·군(충주, 괴산, 단양)에 가지치기와 정리작업을 포함하는 주변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숲을 조성함으로써,

임목의 생육조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부수적으로 국민들에게 쾌적한 숲 공간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충북도 김남훈 녹지조성팀장은 “숲가꾸기사업으로 산림의 공익적 ·경제적 기능이 최적으로 발휘되도록 산림기능구분에 따른 숲가꾸기 사업을 확대하고, 미이용 산림부산물을 최대한 수집·이용함으로써 탄소흡수원인 산림자원의 가치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