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화재단, 삼거리·서북갤러리 10월 전시 운영
천안문화재단, 삼거리·서북갤러리 10월 전시 운영
  • 이경
  • 승인 2021.10.0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이성규)이 가정의 달 10월을 맞아 삼거리갤러리와 서북갤러리 2개소에서 총 8건의 전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삼거리갤러리(차량등록사업소 3층)는 5일부터 8일까지 중부권 동시대 미술을 매개로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화합과 친목을 도모하며 시대성을 고민하는 전시인 (사)한국미술협회 천안지부의 ‘2021 오늘의 새로운 비상전(展)’을 진행한다.

12일부터 16일까지는 충남지역 활동 작가들로 구성된 충남라쿠연구회의 ‘라쿠 4색전(展)’이 열린다. ‘라쿠’소성으로 제작된 도자기 작품을 통해 지역민의 도예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한다.

19일부터 23일까지는 문화예술 도시로 도약하고 발전하는 천안 도심의 예술성이 담긴 작품을 선보이는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천안지부의 ‘休 그리고 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26일부터 30일까지 운영하는 마지막 전시는 사회복지법인 한빛인의 ‘발달장애인 문화예술지원캠페인 그리다방 네모전(展)’이다. 발달장애인 미술작가와 지역사회 주민의 참여를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 돼 어울릴 수 있는 전시가 예정돼 있다.

서북갤러리(서북구청 별관 1층)는 5일부터 9일까지 루마라인(Luma line)의 ‘트와일라잇(Twilight) : 찬란한 시간’을 운영한다. 완전하지 못한 불안의 사이에서 멈춤 없이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시각화한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12일부터 16일까지는 다담 동아리의 보타니컬 아트 제1회 아람 전(展) ‘꽃을 담다’가 개최돼 일상의 소재들을 색연필로 그려낸 보타니컬 아트 작품을 소개한다.

정형화된 회화에 비정형적인 입체물을 더한 확장된 새로운 개념의 회화 작업을 선보이는 장윤정 작가의 ‘씹던 껌 전(展)’은 19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26일부터 30일까지 선보이는 김태연 작가의 ‘컬러 메디테이션(colour meditation)’ 전시는 순간의 감정을 색으로 표현한 작품들을 바라보며 느껴지는 모든 자신의 감정에 충실할 수 있도록 돕고 마음을 치유해 보는 시간을 선사한다.

삼거리·서북갤러리는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감염관리·방역 책임자 지정 ▲발열 체크를 통한 출입자관리 ▲손 소독제 및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오프닝 행사 금지 등 방역의무 이행 및 제한적 운영을 시행한다. 일요일은 휴관, 관람료는 무료다. 자세한 사항은 천안문화재단 누리집(https://www.c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