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0월말까지‘예산낭비신고센터’집중 운영
대전시, 10월말까지‘예산낭비신고센터’집중 운영
  • 이경
  • 승인 2021.09.1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국민의 세금이 낭비되지 않고 올바로 쓰일 수 있도록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예산낭비신고센터를 추석부터 10월 31일까지 집중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2021년 세출규모는 6조 6,201억 원으로 지난 4년 동안 연평균 11.2%가 증가하고 있고, 일자리, 복지 환경 등의 세출 규모 또한 증가하고 있어 효율적 재정 운영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이다.

예산낭비신고는 납세자의 권리이며, 생활주변의 예산집행 현장에서 한 푼의 세금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시민이 직접 감시하면서, 예산의 오남용 사례에 대하여 시정조치를 요구하는 수단이다.

불필요한 공사, 공공시설 에너지낭비, 부실공사, 낭비성 행사 등 예산의 부당지출 등에 대한 시정이나 개선을 요구할 수 있으며, 예산절감 및 수입증대 관련 아이디어도 제시할 수 있다.

국민신문고, 시 누리집(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웹 또는 모바일로 신고하거나, 대전시 예산담당관실(270-3103)로 전화나 우편으로 신고해도 된다.

타당한 신고로 채택될 경우 최대 2천만 원까지 사례금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집중 운영기간 동안 은행 자동화기기, 온통대전 앱,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예산낭비신고제도를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시민들의 소중한 세금이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시민이 제안하고 참여하며 홍보하는 3가지 키워드로 예산편성부터 집행, 평가까지 예산낭비 방지를 위해 힘쓰고 있다.

예산낭비신고 및 예산절감 대시민 심화교육의 일환으로 사이버 강의를 통한 대전형 주민참여예산학교와 예산바로쓰기 감시단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대전시 김승태 예산담당관은 “시민들이 생활속에서 발견한 예산낭비 신고를 통해 소중한 세금이 올바로・똑바로・제대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 꼭 필요한 곳에 세출예산이 쓰일 수 있도록 건전한 지방 재정 운용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