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이모저모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이모저모
  • 손혜철
  • 승인 2021.09.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개막 첫 주,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서 깜짝 손님들의 방문도 이어졌다.

▶ 첫 번째 깜짝 손님은 국적 있는 미술을 표방하며 김점선, 김종학 등 한국의 예술가를 세계와 연결해온 박여숙 화랑의 박여숙 대표와 컬렉터들.

2019년 이태원으로 갤러리를 이전한 후 특히 ‘공예’분야에 주목해온 박 대표는 전속 작가인 이경노 작가의 작품을 비롯해 이번 비엔날레 본전시 작품들을 꼼꼼히 둘러보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전시장 구성은 물론 작품 수준에 놀라움을 표하며 비엔날레를 호평한 박 대표는 이번 비엔날레 참여작가 중 어떤 작가를 눈여겨 봤을까.

▶ 5일~10일, 밀라노 한국공예전을 진행 중인 한국공예문화디자인진흥원의 김태훈 원장도 비엔날레를 찾았다.

공예 작가를 발굴하고 플랫폼을 만들어 유통망을 확충하는 등 K-공예의 대중화·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김원장은 비엔날레의 높은 수준에 감탄하며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중인 이번 비엔날레가 K-공예의 미학을 세계와 공유하는 계기가 될 거라 점치기도.

▶ 문체부 장관을 역임한 도종환 국회 문체위원장도 11일, 비엔날레를 방문했다. 개막 첫 주말을 맞아 북적이는 관람객 행렬에서 함께 기다리다 입장하며 코로나19로 억눌렸던 국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실감했다는 도 위원장은 전시 관람과 함께 CCTV, 소독매트, 소독 게이트 등 방역체계를 점검하며 안전 비엔날레를 거듭 당부하기도.

프랑스 공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초대국가관에서 특히 오랜 시간을 머물렀던 도 위원장은 비엔날레의 눈에 띄는 도약을 느낄 수 있었던 전시라는 소감을 남기며 행사장을 떠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