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학교, 졸업 이후에도 이어지는 ‘모교 사랑’
충북도립대학교, 졸업 이후에도 이어지는 ‘모교 사랑’
  • 손혜철
  • 승인 2021.09.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박인현 더조은재가복지센터장 400만원 기탁

- 박인현 더조은재가복지센터장, 대학발전기금 400만원 기탁 예정 -

- 지난해 졸업 앞두고 100만원 기탁도, “지역 대표 대학 거듭나길” -

 

지난해 충북도립대학교를 졸업하면서 발전기금을 기탁한 만학도가 다시 한번 모교에 발전기금을 전달해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충북도립대학교(총장 공병영)에 따르면 더조은재가복지센터 박인현(57) 센터장은 이날 오전 충북도립대학교를 찾아 명품인재양성 릴레이 기부에 동참, 학교와 학생들을 위해 발전기금 400만원을 기탁할 예정이다.

박인현 센터장은 “2018년 도립대에 입학하면서, 그리고 졸업한 이후에도 모교인 충북도립대학교에 많은 사랑을 받아 다시 한번 발전기금을 전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앞서 박인현 센터장은 지난해 1월, 충북도립대학교 졸업을 앞두고 대학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발전기금 1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지난 2018년 사회복지사자격증 취득과 지역사회 봉사를 위해 충북도립대학교 자치행정과에 입학한 박인현 센터장은, 충북도립대학교 만학도 대표와 만학도 봉사단 회장을 맡으면서, ‘사랑의 빵굽기 봉사’, ‘지역일손돕기 봉사’ 등을 펼치기도 했다.

박 센터장은 “지난 2년 동안 충북도립대학교를 다니면서 맺은 학생들과 교직원들과의 인연을 졸업한 이후에도 이어오고 있고, 이를 통해 저 또한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자 하고 있다”라며 “큰 금액은 아니지만, 꼭 필요한 곳에 발전기금을 사용해 지역을 대표하는 대학으로 거듭나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북도립대학교는 이날 전달받은 발전기금을 창의․융합인재 양성을 위해 학생 역량강화, 취업지원 및 교육시설 확충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공병영 총장은 “졸업 이후에도 대학과 꾸준히 소통하며, 지역을 위해 다양한 역할을 해 주신 박인현 센터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며 “박인현 센터장님께서 전달한 정성을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해 충북도립대학교가 충청권 명문 대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