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속도 50‧30으로 달린 3개월, 안전‘쑥↑’사망자‘쏙↓
안전속도 50‧30으로 달린 3개월, 안전‘쑥↑’사망자‘쏙↓
  • 이경
  • 승인 2021.07.2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도시부 도로 통행속도를 50㎞ 이내로 하향하는 정책인 「안전속도 5030」시행 이후, 교통사고 사망자가 대폭 감소하는 등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안전속도 5030 시행 100일을 맞아 지난 3개월간의 교통사고를 전년 동기간 대비 분석한 결과, 교통사고는 109건이 감소(5.8%↓)했고, 사망자는 18명에서 11명으로 7명이 감소(38.9%↓)하는 등 교통안전은 보강됐고 사망자는 큰폭으로 감축됐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보행중 사망자는 지난해 14명에서 3명으로 무려 11명이나 감소(78.6%↓)했고, 어린이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도 지난해 8건에서 5건으로 감소(37.5%↓)했다.

* 교통사고 1,873→1,764건(5.8%↓), 사망자 18→11명(38.9%↓), 보행사망 14→3명(78.6%↓)

5030 정책 시행초기, 속도제한에 따라 차량 통행속도가 떨어져 교통체증을 일으킬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지만 교통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교통흐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분석됐다.시행전후 도시지역 71개 버스노선의 평일 운행속도를 분석한 결과, 전체 노선버스의 평균 운행속도는 시속 0.1㎞ 감소했고, 출근시간대(07~09시)는 0.4㎞가 감소하는 등 속도감소는 미미했고, 평균편도거리 19.735㎞의 운행시간은 2~3분 증가에 그쳤다.

* 월 평균 : 17.4㎞→17.3㎞(0.1㎞↓), 출근시간대(07~09시) : 16.7㎞→16.3㎞(0.4㎞↓)

시행초기 36개 노선에서 서행민원이 발생되었으나 버스시간표 조정과 탑승점검, 시민들의 5030정책 이해 등으로 대부분 해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반차량의 통행속도를 분석한 결과, 시속 50㎞가 적용되는 일반도로의 오전‧오후시간대(07~22시) 통행속도는 시간대별로 차이(증0.6 ~ 감3.5㎞/h)가 있으나 교통소통에는 큰 영향은 없으며, 심야시간(22~익일07시)과 이면도로에서는 평균 6~8㎞/h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통행속도 하향에 따른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지난 1년 전부터 한밭대로 등 63개 구간에서 신호체계 변경 등 1,800여건의 신호를 조정하는 교통신호 최적화를 진행해 왔다.

더불어 상습 정체구간에 좌회전 대기차로 조성 및 차로확장 등 교차로 구조개선 사업을 추진해 도심 교통흐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했다.

한편, 안전속도 5030 시행에 대해 안전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긍정의 목소리와 함께 우려의 목소리도 많았다.

속도하향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으로 지난해부터 300여건의 부정민원이 있었으나, 교통사고 사망자도 큰 폭으로 감소하는 등 정책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현재는 민원이 거의 없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시는 제기된 민원중 어린이보호구역이 있는 대도로변의 제한속도 30㎞/h 적용과 시간대별 제한속도 탄력적용 민원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경찰청과 협의해 개선되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최근 3년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2018년 85명에서 지난해 62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는 22명으로 지난해(36명)와 비교해 무려 14명(38.9%) 감소해 특‧광역시중 사망자 감소율 부문에서 상위권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같은 성과는 시민들의 안전운전과 안전속도 5030 정착 및 민선7기 3년 동안 주요 교통안전사업에 과거보다 4배의 예산을 집중 투자하는 등 교통사고 줄이기에 매진한 결과로 분석된다.

시는 내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40명 이하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무단횡단 사고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지하철 1호선보다 5㎞가 긴 27㎞에 무단횡단 방지휀스를 설치하고, 교차로 조명탑 및 횡단보도 집중조명 등 교통사고 예방효과가 큰 사업에 집중투자 할 계획이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안전속도 5030이 교통사고 사망자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동참해 주신 시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안전강화에 주안점을 둔 교통정책을 펼쳐 대전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