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동물위생시험소, 2020 도축검사 분석결과 발표
충북동물위생시험소, 2020 도축검사 분석결과 발표
  • 손혜철
  • 승인 2021.01.1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2020년 도축검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163백만건의 도축검사 민원을 처리하여 전국 국내산 축산물 유통량의 19.2%를 공급하였다고 19일 밝혔다

축종별로 보면 소 177천두(전국 2위, 20%), 돼지 2,805천두(전국 1위, 15.3%), 양 47천두(전국 2위, 29.1%), 닭 148,514천수(전국 2위, 13.9%), 오리 11,752천수(전국 2위, 17.5%)에 대해 도축검사를 실시하였다.

도축검사 중 식용불가 처분을 받아 폐기된 물량은 우결핵 등을 포함하여 8,468톤으로 축종별로 소 242톤, 돼지 1,756톤, 염소 21톤, 닭 2,620톤, 오리 3,829톤 이다. 폐기량을 1인분 200g으로 환산하면 42백만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축종별 연간 도축물량 순위는 소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151,723두), 돼지 팜스토리한냉(671,598두), 닭 체리부로(61,557,923수), 오리 주원산오리(6,757,598수)가 각각 1위를 하였다.

한편, 도내에는 도축장 22개소에 수의사 면허를 소지한 동물위생시험소 직원 32명이 도축검사관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도축검사 수수료 수입은 전국 1위인 연간 44.1억원으로 충북도 재정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동물위생시험소의 한 도축검사관은 “농가에서 애써 키운 가축을 폐기 처분할 때 출하 농가의 민원 때문에 곤욕을 치르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지만 “결핵 등 사람에게 위험이 될 수 있는 축산물이 도민의 밥상에 올라가는 것을 막고 있다는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동물위생시험소 김창섭 소장은 “축산업은 농업의 대표산업으로서 우리에게 단백질 식량을 공급해 주는 중요한 안보사업”이면서 “도축장에는 2,700명이 상주하고 있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안전한 축산물 공급 및 축산물 유통 중심도 건설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