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첫 발 디뎌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첫 발 디뎌
  • 이경
  • 승인 2020.11.1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17일 황오지구 도시재생구역 일원에서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창업가를 격려하는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 개소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후원사인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과 지역의원, 백경자 황오동 통장협의회장, 도시재생 주민협의체 박기섭 위원장, 경주시중심상가 정용하 연합회장, 경주시 청년정책위원회 이형호 부위원장 등 내빈이 참석해 창업특구 개소를 축하했으며, 이어서 창업매장을 방문·격려하고 현판 전달식을 열며 본격적인 사업 운영에 들어갔다.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은 원도심의 상권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황오지구 도시재생구역 내 청년창업 특구를 조성해 지역 청년들의 창업과 경제적 자립,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진행됐다.

11월 현재, 원도심(황오동) 내 청년창업 9개 팀이 다양한 먹거리와 지역 문화재를 기반으로 한 굿즈, 방향제·캔들, 일본식 라면, 쌀로 만든 쿠키, 조청, 첨성대 라떼 등을 제작 판매하는 매장을 오픈해 운영 중에 있으며, 프리마켓 운영상품 등 아기자기한 소품이 소비자를 유혹할 준비를 마쳤다.

한편, 사업이 진행되며 상가 임대료 상승과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컨설팅 기관의 창업지원 플랫폼에 따라 창업 아카데미, 법인 설립 코칭, 사업화 컨설팅, 판로지원 등 체계적인 과정을 거쳐 개업을 했으며, 창업청년협의체도 구성됐다.

이와 더불어, 본 사업을 통해 창업하게 된 청년창업 사업체는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을 통해 취약계층 고용 창출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게 되며, 침체된 기존 상권에 상생의 경제 생태계를 조성해 지역민과 함께 성장하는 풀뿌리 기업으로 거듭 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창업이라는 큰 도전을 한 청년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창업특구가 청년들의 희망의 거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라며, “창업특구의 성공과 원도심 상권 회복을 위한 다양한 도심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아울러 창업자 뿐 아니라 착한 임대인의 역할도 중요하며 지역발전을 위해 관심을 갖고 함께 해결해 가는 시민의 역할 또한 중요하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