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과 역사를 테마로 ‘미스테리투어 인(in) 대전’
과학과 역사를 테마로 ‘미스테리투어 인(in) 대전’
  • 이경
  • 승인 2020.10.16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친구, 가족 단위 소규모 여행객들이 미션을 수행하면서 대전을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게임형 여행프로그램인 ‘미스테리투어 인(in) 대전’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미스테리투어 인(in) 대전’은 과학과 역사를 테마로 한 가상의 스토리를 따라 여행명소를 순차적으로 이동하면서 모바일앱과 게임키트를 활용하여 임무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10월 16일부터 12월 13일까지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두 가지 테마로 진행되는데, 과학기술편 ‘위기의 K-star’는 주요 과학명소에 숨겨둔 인공태양 K-star 핵심기술이 보관된 장소의 단서를 하나씩 풀어가면서 자연스럽게 과학도시 대전을 즐길 수 있는 테마다.

 또한, 근대역사편 ‘비밀병기 확보작전’은 북한군의 남진을 막기 위한 로켓포를 안전하게 전달하는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주요 역사명소를 이동하면서 임무를 수행하고 근대역사의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테마다.

 참가방법은 네이버 스토어 등 온라인 판매처에서 게임키트를 구입 후 대전트래블라운지, 대전종합관광안내소에서 수령하고, ‘조인나우’앱을 내려 받아 설치 후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면 된다.

 참가비는 5,000원이며, 2개 테마를 모두 수행한 타 지역 우수 참가자에게는 1등 100만 원, 2등 50만 원, 3등 30만 원, 4등 1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고, 대전지역 참가자도 별도의 시상은 없지만 인증샷 등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대전시 박도현 관광마케팅과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소규모 여행객들이 안전하게 대전의 매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앞으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스마트 기술을 관광자원과 연계한 다양한 여행상품을 개발해 여행자의 다양한 취향을 수용할 수 있는 개별 여행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