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소 탐방]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 옥계폭포
[명소 탐방]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 옥계폭포
  • 류성욱 기자
  • 승인 2020.07.3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 옥계폭포는 장마철 30m의 높이에서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줄기 소리가 더위를 날린다.

사계절 절경을 이루지만 겨울에는 설경과 어우러져 한 폭의 동양화를 연출한다.

이 폭포는 조선 시대 불세출의 음악가이자 우리나라 3대 악성 악성 중 한 명인 난계(蘭溪) 박연(朴堧) 선생이 자주 찾았다고 하여 박연 폭포로도 부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