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문화누리카드' 신규 가맹점 모집
서울시, '문화누리카드' 신규 가맹점 모집
  • 전옥주 기자
  • 승인 2020.06.2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시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문화생활을 지원하는 ‘문화누리카드’의 이용 확대를 위해 문화·관광·체육 분야 신규 가맹점을 모집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문화예술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맹점을 확대하고자 한다.

‘문화누리카드’는 문화격차 완화 및 문화기본권 향상을 위해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6세 이상)에게 연 9만 원을 지원하는 문화복지사업으로 문화예술·국내여행·체육 분야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문화생활을 하기 힘든 시민들을 위해 약 29억 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하고, 대상자도 당초 26만 9천명에서 약 30만 명으로 3만 2천명 늘리기로 했다.

문화누리카드를 발급 받으면 서울시 뿐 아니라 전국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해당 업종은 도서, 음악, 영상, 공연, 미술, 문화체험, 교통수단, 여행사, 관광지, 동·식물원, 온천, 체험관광, 테마파크, 숙박, 스포츠관람, 체육용품, 체육시설 등이다. 이러한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업체도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문화누리 할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프로그램에 참여할 가맹점도 모집 중이다. ‘상시 할인 가맹점’, ‘할인 프로그램’을 나누어 모집하는데, 올해는 ‘온라인 할인 프로그램’도 신설하여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온라인으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상시 할인 가맹점은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상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가맹점이며, 대표적으로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교보문고 등이 있다. 

할인 프로그램은 일정 기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온라인, 미술, 공연, 관광 분야로 나누어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가입과 ‘서울문화누리 할인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오는 11월 30일(월)까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가맹점과 할인 프로그램은 많은 이용자분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복지시설과 협력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홍보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모집과 ‘문화누리카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www.mnuri.kr) 또는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시 문화예술과(02-2133-2565)나 서울문화재단 문화기획팀(02-758-2079,2084)으로 연락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