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태종 대전 광수사, 개성 영통사 복원 15주년 회고 사진전 개최
천태종 대전 광수사, 개성 영통사 복원 15주년 회고 사진전 개최
  • 이한배
  • 승인 2020.05.30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남북 교류사업을 전개해 온 무원 스님(대한불교 천태종 대전 광수사 주지)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북한 개성 영통사 복원 15주년 회고 사진전’을 광수사 경내 광장에서 29일부터 6월 3일까지 연다.

개막식은 29일 오후 6시 천주교 글라렛선교수도회 수사 주낙길 원장, 원불교 다문화 센터 교무 김대선 원장, 대전불교사암연합회 회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박병석 국회의장 예정자를 비롯한 내빈과 불자,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커팅을 하고 개막했다.

‘천년의 기억’을 주제로 한 이번 회고전에서는 무원 스님이 2002∼2005년 개성의 영통사를 남북합작으로 복원하는 과정과 성지순례 현장 등을 촬영한 사진 50여점을 전시한다.

남북교류의 입지전적 인물로 꼽히는 무원 스님은 “광수사가 평화의 시대를 기원하는 장소로 거듭나고 있다”며 “종교계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 원력을 보태겠다”고 말하고, “우리 사회의 위기에 책임을 느껴야하며 화해와 평화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며 “앞으로 남북 공존과 상생 방안을 실천하는데 지혜를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소회가 남다르다”고 말문을 연 무원 스님은 “사진전을 통해 한반도 평화 기반을 조성하고, 민족의 일원인 북한에 대한 열린 마음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무원 스님은 지난 2002∼2005년 개성의 영통사를 500여년 만에 남북합작으로 복원한 뒤, 이 지역으로의 성지순례 사업, 남북 공동법회, 관광객 왕래 등 남북교류에 앞장서 왔다.

한편 개성 영통사는 중국 천태종을 들여와 한국 천태종을 개창한 대각국사 의천(1055~1101) 스님이 11살 때 경덕 국사를 은사로 출가했고, 중국 유학 이후 35년간 수행한 도량이다. 가히 한국 천태종의 종찰(宗刹)이라 부를 만하다.

광수사는 회고전 개막식에 이어 봉축 전야 점등법회를 봉행하고 어둠이 짙게 깔린 사바세계를 부처님의 밝은 가피로 환하게 비추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