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반도체 핵심 소재 개발·생산 충남이 앞장
양승조 지사, 반도체 핵심 소재 개발·생산 충남이 앞장
  • 이경
  • 승인 2020.05.2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6일 포토레지스트 및 CMP패드 등 반도체 핵심소재 생산기업인 ‘듀폰코리아’의 롬엔드하스전자재료 천안공장을 방문,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양 지사는 이날 ‘포스트코로나’ 경제 살리기의 일환으로, 도내 주요 외투기업을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 해결책 마련을 약속했다.

미국의 글로벌 화학소재 기업 듀폰(DuPont)은 지난해 반도체 핵심 소재인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생산 공장을 천안에 건설하기로 하고, 현재 생산 공장 및 설비 등에 투자를 진행 중이다. 투자 규모는 2021년까지 총 2800만 달러(약 328억원)다.

EUV용 포토레지스트는 지난해 일본이 한국으로의 수출을 통제한 3대 품목 중 하나로, 반도체 초미세 공정에 쓰이는 핵심 소재다.

이 소재는 반도체 기판(웨이퍼) 위에 패턴을 형성하는 공정에 사용되며, 파장이 짧아 미세화 공정에 적합하다.

현재 EUV 포토레지스트 시장은 JSR·신에쓰·도쿄오카공업(TOK) 등 일본 기업이 세계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

국내에서도 불화크립톤(KrF), 불화아르곤(ArF) 등 다른 포토레지스트는 일부 생산이 가능하지만, 파장이 각각 248나노미터(㎚)와 198㎚로 길어 EUV용(13.5㎚)보다 미세공정에 적합하지 못한 단점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그동안 도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듀폰코리아가 충남에 자리 잡을 수 있었다”며 “현재 투자 중인 EUV 포토레지스트도 다른 나라에 당초 투자예정이었으나, 도의 적극 지원으로 결국 한국 천안으로 입지를 결정했다. 향후 추가투자 시에도 도의 변함없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양 지사는 “듀폰코리아는 천안에 3개 공장이 가동 중이고 직원이 320여명에 달하는 지역의 가장 중요한 기업 중 하나이다”라며 “코로나19 극복은 물론, 반도체·소재·부품 관련 추가 투자 시 더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승조 지사는 재작년 11월과 작년 4월 미국 본사를 방문, 1억 500만 달러 외자유치 MOU를 체결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