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증약초, 특수학급 아동 방문수업
옥천 증약초, 특수학급 아동 방문수업
  • 손혜철
  • 승인 2020.04.2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코로나 19로 4월 9일부터 전국 초·중·고교가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 가운데 장애가 있는 학생을 위한 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계속 되어왔다. 대다수 특수교육대상자에게 온라인 수업은 쉽지 않은 도전이다. 장애의 종류도 다양하고 수준도 천차만별이라 전일제 완전통합하는 학생을 제외하고는 학습자의 개별적인 지원이 절대적이다. 그런 속에 일선에서 특수교사들은 특수교육대상자들의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러 방법을 찾아 실천하고 있다. 현재 증약초에서는 학부모의 동의 아래 방문수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특수학급 학생이 현 사태에서 배제되고 있다는 우려를 지우고 있다.

 증약초 김화자 교장은 "모든 아이들의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선교사들이 수고가 많다. 특히 특수교육대상자들은 개인차가 있기는 하지만, 온라인 학습이 쉽지 않은 속에 특수교사들이 방문수업을 하여 교육 공백을 메우고 있다...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그립다.”고 전했다.

 방문 수업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문 전과 방문, 방문 후로 3단계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킨 뒤 진행한다. 방문 전 학생과 가족의 발열 여부와 건강 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학습에 필요한 교재교구를 사전 소독하며, 방문해서 가장 먼저 하는 일도 가져간 체온계로 발열을 체크하는 것. 수업 중에는 교사와 학생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소독도 필수다. 교사는 교실로 돌아온 후에 발열 및 건강 상태를 확인한 후 입실하며, 사용한 학습교구를 소독하고 있다.

 마을이 학교다, 라는 명제는 교육계의 고전적 테제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학교에서 아이들 목소리를 앗아갔지만, 한편 아이를 둘러싼 마을 환경을 교과서로 수업할 좋은 계기가 되기도 한다.

6학년 한 특수아동의 수업을 따라가 본다.방문수업을 온 교사가 아이랑 공부할 책상에 물통을 꺼내놓자 아동의 할머니가 “마실 물도 안 줄까 봐서요...”하며 웃으신다.

1교시는 발열 체크가 끝난 뒤 야외수업이다. 일상이 바쁜 요즘 아이들은 정작 자신이 사는 마을에서 자라는 것들을 모르는 경우도 흔하다.

“저거 본 적 있어?”

쪽파, 마늘, 시금치, 상추, 부추, 열무가 한창이다.

과수밭 역시 꽃이 흐드러져 있다. 길가 벚꽃을 지나 밭으로 이어진 길을 걷노라니 복사꽃 배꽃 사과꽃잎이 흩날린다.

교사랑 아이는 걸음을 멈추고 주저앉아 들꽃도 들여다본다. 앉아서 들여다봐야 보이는 꽃마리, 꺾으면 애기똥물처럼 노랗게 물이 나는 애기똥풀, 큰개불알꽃이라는 재미난 별명을 가진 큰봄까치꽃...

마을이 훌륭한 교과서였다!

2교시는 집으로 돌아와 그리는 연필화. 오늘은 진달래를 꺾어 들어왔다. 스케치북에 그것을 옮겼다. 손감각도 키우고 관찰력도 키우고 집중력도 기르고, 그리고 그것은 일종의 명상으로도 보였다.

3교시는 수학. 두자리수와 두자리수 더하기. 바쁜 마음에 자꾸 틀리는 아이를 교사는 찬찬히 할 수 있도록 도왔다. 숙제도 한 페이지 나갔다.

4교시 국어. 언어장애가 있어 연철 발음이 어려운 아이에게 교사는 가져간 동화책을 읽어주었다. 첫 번째 읽는 과정에서 아동은 그림을 보며 따라갔고, 교사가 다시 읽을 때는 글씨를 따라가고 있었다. 세 번째는 아동이 띄엄띄엄 자신이 읽어나갔다.

갈무리 시간. 오늘 무엇을 했나 짚었고, 다음 시간을 확인했다. 수업 각 차시는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40분 수업 대신 단축된 30분 수업이었고, 내리 2시간 이어졌다. 짧지 않은 시간을 내리 진행하고 있었지만 전혀 지루할 틈이 없었다.

 증약초 조대형 교감은 “이 사태가 가라앉을 때까지 학교는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개학에 대비해서도 교육과정과 일과시간, 수업 변경에 대해 논의가 활발하며, 급식시간과 쉬는시간에 대해서도 여러 대책을 모색하며 언제든 아이들을 맞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는 중이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