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수출기업의 UN 조달시장 공급업체 등록
충북 수출기업의 UN 조달시장 공급업체 등록
  • 손혜철
  • 승인 2020.04.0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도는 9일 ‘UN 조달시장* 진출 지원 사업’을 신청한 충북 수출기업 29개사를 대상으로 UN 통합 조달시스템 교육을 실시하고 UN 조달시장 공급업체로 등록 신청했다고 밝혔다.

*) UN 시장규모 : 188억불 (‘18년, UN통계)

*) 한국기업의 UN 조달시장 진출비중 : 0.85% (‘18년, UN통계)

올해 처음 시작한 이 사업은 수출기업이 UN 본부‧산하기구 및 평화유지군 등이 사용하는 물품 및 서비스 등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UN 조달시장은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와 기준에 따라 운영되고 한번 납품을 하게 되면 기업과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인정받아 안정적인 납품이 가능하다. 향후, 각 국가의 정부조달시장에 진출할 때도 유리하고 수출대금의 안전한 회수 등 장점이 많다.

UN의 공공조달 납품은 UN 통합 조달시스템을 통하여 등록된 공급업체에 한해 입찰 기회가 부여된다.

이 사업은 코로나 19로 인하여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에게 UN이라는 국제 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는 그동안 충북도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충북형 경영*을 달성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및 충북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특히, 추후 보건의료용품의 UN 공공조달 수요가 증가할 것에 대비하여 이번 UN 조달시장의 공급업체 등록은 신규 사업기회를 확보하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도는 이번에 최종 공급업체로 등록이 된 후 올해 선발한 조달 전문 자문관 3명을 통해 수출기업 실무 담당자 조달역량 교육, 등록된 수출기업 제품에 적합한 UN 입찰공고의 확인 및 분석, 인증‧품질 등 입찰기업으로서 요건 구비 및 입찰 제안서 작성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충북도는 UN 조달시장 진출지원사업을 통하여 국제 조달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경험과 역량을 확보해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수출침체를 극복하고 각 국가의 정부조달시장 등 신규 수출시장 개척 등에도 적극적인 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