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행정서비스 첨단화 대전시가 주도해야
코로나19 영향 행정서비스 첨단화 대전시가 주도해야
  • 이경
  • 승인 2020.04.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7일 화상회의로 열린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총선 이후 지역사회 변화를 예측해 주요 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총선이 끝나고 새로운 정치질서가 잡히면, 이에 맞게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사업이 국정으로 반영되도록 미리 준비해야 한다”며 “대전 국회의원이 지역이익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고 이익을 관철시키도록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허태정 시장은 “최근 여당 대표가 혁신도시 시즌2를 추진하겠다고 밝혀, 총선 이후 속도감 있게 진행될 전망”이라며 “우리시도 관련 내용을 잘 챙겨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여러 사회변화에 대전이 과학도시로서 선도적 위치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근무·교육환경 변화가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과 접목되면서 사회적 변화로 나타나고 있다”며 “우리가 4차산업혁명특별시로서 행정서비스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을 선도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허태정 시장은 “대덕특구 첨단기술을 활용해 정부정책을 지역사회 및 산업현장과 연결하는 시스템도 우리시가 먼저 고민해야 한다”며 “아울러 민간부분에서 발전된 기술을 공공부분으로 적용하는 것도 꼭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또 이날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장기적 안목의 재정상황 재검토를 주문했다.

 허태정 시장은 “지금 서민과 지역경제를 위해 모든 것을 투입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지방재정 어려움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이라며 “재무경색이 없도록 재정 수입과 지출을 면밀히 검토하고, 꼭 필요하지 않은 사업은 공약이라도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최일선에서 헌신하는 자치구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