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동물복지 인증 축산농장 전국 최고
전북 동물복지 인증 축산농장 전국 최고
  • 강진교 기자
  • 승인 2020.04.0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국의 동물복지 인증 축산농가 3곳 중 1곳은 도내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2019년말 기준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도내 축산농가는 모두 87개소이며, 이는 전국 262개소 대비 33.2%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전국 262개소 – 전북 87개소(33.2%), 경기 34개소(13%), 충북 32개소(12.2%), 충남 29개소(11.1%), 전남 25개소(9.5%) 순임 (붙임 – 참고1)

축종별 : 전북 87개소(육계 74, 산란계 13), 전국 262개소(산란계 144, 육계 89, 양돈 18, 젖소 11)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는 동물 본래의 습성을 유지하며 동물의 5대 자유*를 보장함으로써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농장을 인증하는 제도로, 2012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 동물의 5대 자유 : ① 배고픔, 영양 불량, 갈증으로부터의 자유 ② 정상적인 행동을 표현할 수 있는 자유 ③ 불편함으로부터의 자유 ④ 통증, 부상,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⑤ 두려움과 고통으로부터의 자유

 전북도는 그동안 동물의 최소한의 자유를 보장하고 면역력 향상을 통해 질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밀식사육을 자제하고 휴식공간을 확보하는 등 동물복지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며,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해 왔다.

 전북도는 또 동물복지 인증을 위해 컨설팅 사업(180백만원/ 18개소)을 추진하고 있으며 인증 희망 농가 대상 컨설팅 지원을 통해 인증지정을 도울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양관리 및 질병관리 등 농장에 적합한 사육환경을 만들어 생산성을 높이고 동물복지도 도모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동물복지」는 깨끗하고 안전한 축산환경 조성의 초석이 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이다”며 “축산농가뿐 아니라 모든 도민이 관심을 가지고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