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자연환경 활용한 생활복지 마련한다
광주시, 자연환경 활용한 생활복지 마련한다
  • 강진교 기자
  • 승인 2020.04.0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광역시는 올해 개발제한구역 내 각종 규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생활복지를 위해 자연환경을 활용한 주민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주민지원사업은 ▲북구 광주호주변 누리길 조성 ▲남구 분적산 편백림 더푸른 누리길 조성 ▲광산구에 산막제 주변 여가녹지 조성사업 등 3개 사업으로, 국비 22억원을 포함한 27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지난 2010년부터 환경문화(공모)사업으로 총 34개 사업에 221억원(국비 194 지방비 27)을 들여 누리길·여가녹지·경관 사업 등 개발제한구역내 환경문화(공모)사업을 시행해 왔다.

특히, 자연이 보전될 수 있도록 생태적 가치를 유지·개발하는 환경문화사업을 통해 생태관광은 물론, 지역문화 자원을 활용한 관광지 개발과 녹색성장 발전의 새로운 모형을 창출하며 정주여건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

김남균 시 도시계획과장은 “ 주민지원사업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과 인근 주민들의 여가생활 지원은 물론,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앙 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지속적으로 확대 발굴하고 주민 생활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