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역 광산업 유망기업 육성 성과 눈에 띄네
광주시, 지역 광산업 유망기업 육성 성과 눈에 띄네
  • 강진교 기자
  • 승인 2020.04.0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광주광역시가 지역내 광산업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지원하는 ‘광주광산업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광산업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은 규모는 작지만 경쟁력을 지닌 숨어있는 지역 유망기업을 발굴, 집중 지원해 정체된 광주 광산업의 재도약 기반을 다지기 위해 광주시와 한국광기술원이 공동으로 기획 추진한 사업이다.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13억5000만원을 투입해 총 46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참여기업에는 시제품제작지원, 물성분석지원 시험 및 교정·인증 지원, 기업 맞춤형 지원 등으로 매출과 역량을 늘릴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특히 지난해에는 한국광기술원의 우수한 인력·기술·장비를 활용해 신제품 및 공정개발을 위한 시제품 제작부터 시장 진출에 필요한 공인된 시험·분석·인증·교정 등 종합적인 지원과 애로를 겪고 있는 기술적 문제의 신속한 해결을 통해 기업성장에 기여했다.

본 사업은 최근 5년 연평균 매출 성장률 15% 이상, 매출액 대비 수출비중 15% 이상, 매출액 대비 R&D 비중 5% 이상 등 히든챔피언기업 기준에 1개 이상 만족하는 기업에 매년 평가를 통해 연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글로벌강소기업의 요건과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지난해 기준 히든챔피언기업 최종 4곳의 매출액은 692억원으로 2015년 310억원에서 123% 증가했고, 고용인원도 2015년 475명에서 지난해 526명으로 10.7% 증가해 신규 일자리가 51개 창출됐다.

※ 2019 최종 지원기업 : ㈜네오마루, ㈜엘디스, ㈜지오메디칼, ㈜코셋

특히, 2년간 적기 지원을 받은 지오씨㈜는 ‘2017년 World Class 300’에 선정돼 본 사업에서 졸업했고, ㈜코셋, ㈜지오메디칼 2개 기업은 광주시가 추진하는 선도기업 육성정책인 ‘명품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앞으로 광주시는 그동안의 지원성과를 바탕으로 광융합산업 분야의 ‘혁신형 기업’과 ‘성장형 기업’을 새롭게 발굴·육성하는 ‘광융합산업 히든챔피언 육성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으로,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6개 기업을 선정했다.

* 혁신형(매출액 100억원이상) : ㈜피피아이, ㈜코셋, 고려오트론㈜

* 성장형(매출액 100억원미만) : ㈜스카이라이팅, ㈜트로닉스, ㈜휴먼라이텍

이번 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매년 3억원의 시비가 투입돼 기업수요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계획으로, 지역 내 관심 있고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조기 성장을 희망하는 광융합 기업들의 적극 참여를 기대한다.

이치선 시 미래산업정책과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 내 광융합 기업들과 상생하는 선도정책을 발굴하겠다”며 “한국광기술원 등 지역 내 광융합 진흥전문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광융합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정책지원에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