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극복 경제대응 전방위 추진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극복 경제대응 전방위 추진
  • 이경
  • 승인 2020.03.3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전 영상회의로 진행된 주간업무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보다 적극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철저대응과 함께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50대 핵심과제 추진도 잘 진행돼야 한다”며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한 예산조기집행, 사전결제 등 적극행정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시했다.

 특히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신속한 판단과 전례 없는 조치 등 속도전이 매우 중요하다”며 “규정이나 절차에 따른 제약으로 업무추진에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컨설팅, 과감한 면책, 위원회 등을 활용, 적극행정이 발휘되도록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대응전략은 자치구와의 협력이 필수라고 당부했다.

 허태정 시장은 “앞으로도 긴 시간 코로나19와 싸우면서 경제회복을 다뤄야 한다”며 “이는 자치구와의 협력이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곧 시행될 주민 긴급생활지원 등 수 많은 코로나19 극복사업은 자치구 및 주민센터와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시와 자치구 전달체계를 일원화 해 생계지원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또, 허태정 시장은 오는 5월로 앞당겨 발행 예정인 지역화폐가 경제회복을 위해 보다 다양한 기능을 발휘토록 정책을 개발하라고 지시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극복 생계지원비로 전달되는 카드를 지역화폐와 연결하면서 더 많은 기능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라”며 “사용할인율 적용, 자영업자 수수료 면제 등 시민혜택을 넓히자”고 말했다.

 특히 허태정 시장은 “지역화폐를 시민이 널리 활용해 지역경제 선순환 효과와 더불어 분야별 공동체를 지원하고 묶어주는 역할 등 기능 다변화도 모색하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시장은 개정된 도로교통법(민식이법) 시행에 따른 어린이보호구역 단속 카메라 설치 등 현안을 점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