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표고톱밥배지 측면발이 억제로 생산성 향상
청주시, 표고톱밥배지 측면발이 억제로 생산성 향상
  • 손혜철
  • 승인 2020.03.2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청주시 미원면 중리 구각회 농가에서 120일 동안 배양된 배지 측면을 밀면서 개봉하고 있다.

시는 올해 표고버섯 측면발이 억제 시험재배 사업을 추진했다.

표고톱밥배지는 톱밥과 쌀겨 등을 혼합 압축해 표고버섯 종균을 접종한 표고버섯 재배원료이다. 기존 참나무 원목 재배보다 재배기간이 짧아 4개월만에 생산할 수 있어 많은 농업인들이 선호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버섯배지 측면에 비닐에 눌린 기형버섯이 자주 발생해 이로 인한 버섯품질 하락, 배지수명 단축 및 인건비 상승으로 농가소득 감소의 원인이 됐다.

이번에 보급된 측면발이 억제기는 표고버섯이 발생되기 위한 선행단계인 갈변막을 회전하는 솔로 배지 측면쪽을 부수어 버섯의 측면발이를 억제시키는 방법이다.

시 관계자는“표고톱밥배지 측면발이 억제뿐만 아니라 표고버섯 품질을 하락시키는 원인중 하나인 버섯파리 방제 사업도 추진해 고품질 버섯 생산으로 청주시 버섯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