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월평초 코로나19 대응, 이렇게 하고 있어요
대전월평초 코로나19 대응, 이렇게 하고 있어요
  • 손혜철
  • 승인 2020.03.2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월평초등학교(교장 백금성)는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에 대응하여 보다 세심하고 효율적인 학생 관리 및 업무 추진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1차 개학 연기 발표 후 바로 SNS, 유선통화 및 홈페이지를 통해 신학년 담임 인사, 학생들 건강 상태 확인, 학습 및 생활지도 안내 등 각종 소식을 발 빠르게 전했다.

또한 13개 전 학급이 EBS온라인클래스 개설 및 운영에 들어갔으며 학급홈페이지를 통해 일일학습활동안내, 코로나 예방 수칙 안내, 각종 학습 및 생활지도 관련 자료 등을 꾸준히 탑재함으로써 신학기 공백 기간에 학생, 학부모와의 소통과 내실 있는 학생 관리 도모에 노력을 기울였다.

2, 3차 개학 추가 연기가 되면서 각 담임 교사들은 매일 각 가정과 소통하며 학생들의 일일 건강 및 생활 태도를 점검하고 e학습터, 구글클래스 등 좀 더 다양한 온라인클래스를 개설하여 학생들의 가정학습에 도움을 주고 있다.

본교 교과 전담 교사 용○○은 학생들이 친숙하게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는 유튜브를 활용하여 휴업기간 중 매주 목요일 7시에 5,6학년들을 대상으로 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개설하고 있다.

첫 방송에서는 다양한 게임, 퀴즈, 미션 활동, 학생과의 화상 통화, 실시간 댓글 참여 등을 통해 교사, 학생 간 소통을 시도하였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 참여했던 6학년 김○○학생은 본교 선생님의 방송에 참여한다는 것에 큰 설렘을 느꼈고 후배들, 친구들과 만나지 못해 그동안 많이 서운했었는데 실시간 채팅을 통해 반가웠고 휴업기간 중 지루함을 잠시나마 달랠 수 있어 무척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 방송에는 교장 선생님의 영상 격려편지, 영어전담선생님과 원어민 선생님이 함께 하는 영어 코너, 학생자치담당 선생님의 전교어린이회 선거 안내 관련 코너도 마련되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개학 연기로 인한 학사 일정 조정 등 학교현안문제에 대한 각종 협의가 필요한 상황에서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수칙을 따라야하는 어려움은 화상회의를 통해 풀어보았다.

출근한 교원과 재택 근무하는 교원이 각자의 상황에 맞게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활용하여 화상회의에 참여함으로써 교원들간 원활한 소통으로 업무 추진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다.

대전월평초 백금성 교장은 “지금과 같은 위기 상황에 학교는 학생, 학부모와의 소통을 바탕으로 휴업의 장기화에 따른 학생들의 학습적, 심리적, 정서적 부분에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방법을 통해 최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