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피씨방 등 일일 점검으로 집단감염 막는다
대전시, 피씨방 등 일일 점검으로 집단감염 막는다
  • 이경
  • 승인 2020.03.1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피씨방과 노래방을 매일 점검하기로 했다.

대전시와 자치구는 최근 타 지역 피씨(PC)방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피씨(PC)방과 노래방 등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지역에는 920개의 피씨방과 1,428개의 노래방이 영업 중이다.

피씨방의 경우 코로나 발생 전 보다 손님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개학 연기 등으로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어 집단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대전시와 자치구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피씨방과 노래방 등 현장에 대한 일일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중적인 점검에 나섰다.

현장점검은 피씨방, 노래방 등이 밀폐되고 협소한 공간이면서 다수의 이용자가 장시간 머물러 집단 감염에 취약한 점을 감안해, 영업장 자체 방역 위주로 점검하고 미비사항은 현장에서 계도할 예정이다.

점검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업주 준수사항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영업장내 손 소독제 및 살균 소독제 비치여부, 예방수칙 부착 여부, 이용자 마스크 착용 여부, 좌석 띄어앉기 이행 여부, 마우스 ㆍ 키보드 등 접촉이 많은 부분 소독 여부 등을 점검한다.

또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친구와 옆자리에 앉아 게임을 하는 이용자들에 대해서는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고 좌석도 떨어져 앉을 수 있도록 계도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피씨방은 특성상 손님이 장시간 머무는 경우가 많아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사업주들의 예방 수칙 준수와 손님들에 대한 감염예방을 위한 활동과 정확한 안내가 절실하다”며 “자치구와 매일 피씨방 등 감염 취약 시설 60∼70개 영업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