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공도서관, 올 상반기 도서 11억 원 우선 집행
대전시 공공도서관, 올 상반기 도서 11억 원 우선 집행
  • 이경
  • 승인 2020.03.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서점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올 상반기에 공공도서관 도서 구입 예산의 65%인 약 11억 원을 우선 집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으로‘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됨에 따라 독자들이 머물며 책을 구입하는 서점에 인적이 크게 줄고, 각 급 학교의 개학 연기로 학습교재의 판매도 줄어 지역서점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시는 이러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고자 지역서점을 통한 공공도서관 도서 구입을 당초 계획보다 신속하게 대폭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시는 대전서점조합과의 간담회를 통해 우리 지역서점 활성화를 모색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지역서점활성화조례(‘19.10.) 제정과 지역서점위원회 출범으로 지원의 정책적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도서정가제가 본격 시행된 지난 2014년부터 공공도서관의 도서 구입은 우리 지역에서 실제 운영 중인 서점을 활용토록 정책 유도한 바 있으며, 도서관과 서점을 연계한 독서포인트제 시행 등 지역서점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문화행정 분야에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을 세세히 살피겠다”며 “공공도서관의 도서 구입을 최대한 서둘러 지역 소규모 서점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시민들께서도 우리 지역서점을 이용해 책을 구입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