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해 지진에 안전한 도시 만들기 시동
대전시, 올해 지진에 안전한 도시 만들기 시동
  • 이경
  • 승인 2020.03.1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규모와 횟수가 늘어나고 있는 국내·외 지진에 대한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지진에 안전한 대전을 만들기 위해 ‘2020년도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을 마련해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시는 그동안‘지진에 안전한 대전 만들기’를 위한 내진보강 투자를 적극 확대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269곳에 대한 내진성능평가 등을 실시했다.

 2019년에는 내진성능평가 254곳·보강공사 10곳에 113억 원을 들여 내진성능 양호 178곳 등 188곳의 공공시설물 내진성능을 추가 확보해 도로·건축물·도시철도 등 시·구의 공공시설물 내진율 59.2%를 기록, 전년도 대비 6.3%의 향상시키는 결과를 얻었다.

 시·구에서는 2020년도 내진율 7.8%향상을 목표로 소관시설 208곳에 172억 원을 투입해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다.

 중앙정부 또한 2035년도까지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계획을 수립·추진해 지진에 안전하고 국민이 안전한 환경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대전시는 내진보강과 같이 하드웨어에 대한 투자에 이어 시민들이 만약의 지진에 대비한 대응이 몸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홍보·대피훈련·매뉴얼정비 등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지진 옥외 대피장소는 대전시 홈페이지, 국민재난안전포털, 스마트폰 재난안전정보 포털 앱 안전디딤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웹 주소 : 시 홈페이지(http://www.daejeon.go.kr/), 국민재난안전포털(http://www.safekorea.go.kr) 및 안전디딤돌 앱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모든 재난은 몸에 인식 되고 생활화되어 실제 재난이 발생됐을 경우 침착하게 대응 할 수 있는 유비무환의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진 재난에 대비해 모두가 안심할 수 있도록 공공시설물의 내진보강 조기완료, 지진대비 훈련 및 교육 등을 시민과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내진확보가 부족한 민간건축물에 대한 내진성능 향상에 대한 고민과 이에 대한 준비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