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증평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관련 긴급대책 회의 열어
충북교육청, 증평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관련 긴급대책 회의 열어
  • 손혜철
  • 승인 2020.02.2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충청북도교육청은 오늘(21일) 오후 2시 회의실에서 홍민식 부교육감 주재로 비상대책 회의를 가졌다.

충북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지역인 증평군 소재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 운영은 중단하기로 했다.

부득이하게 운영할 경우 철저한 방역 대책 완료 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3월 초 도내 유치원 포함 각급학교에서 실시될 입학식은 취소하며, 개학연기는 다음 주 초에 협의를 통해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홍민식 부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각급학교(기관) 구성원 모두가 긴급 조치 사항을 준수해 지역 내 전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중국인 유학생 관련 대학교 인근 각급 학교장 회의를 오늘(21일) 오후 3시 열어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