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의 인물 독서왕 김득신, 교과서에 실렸다
증평의 인물 독서왕 김득신, 교과서에 실렸다
  • 손혜철
  • 승인 2020.02.1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의 인물로 조선시대 최고의 독서광으로 알려진 백곡 김득신의 독서법이 주목받고 있다.

12일 군에 따르면, 김득신의 독서 관련 이야기들이 초․중․고등학생들이 배우고 있는 각종 교과서에 실리며 김득신 이름 석자를 각인시키고 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5학년 2학기 국어 교과서에 EBS에서 방영됐던 ‘조선 최고의 다독가 김득신의 공부법 - 1억번이 넘은 독서’를 감상하고 그의 공부법을 이야기해보는 내용을 실었다.

A출판사가 발행한 중학교 2학년 1학기 국어교과서에는 김득신의 독서 이야기들을 수필 형식으로 다룬 김문태 교수의‘서당 일일 훈장이 된 김득신’이 소개됐다.

이와 함께 B출판사가 발행한 고등학교 교과서 ‘독서와 문법’에는 정인지, 조광조, 송나라 문장가 구양수의 독서법과 함께 김득신의 독서이야기를 소개한 정민 교수의 ‘책 읽는 소리’가 실리기도 했다.

김득신(1604~1684)은 임진왜란 때 진주성 대첩을 이끈 김시민 장군의 손자로 백이전을 11만 3천번이나 읽은 조선시대 최고의 독서광이자 당대 최고의 시인으로 유명하다.

증평에서 태어났으며, 사후 증평읍 율리 좌구산 자락에 묻혔다.

군은 지난 2013년부터 김득신 스토리텔링 마을을 조성하고 김득신 만화책·웹툰을 제작하는 등 김득신 알리기에 힘쓰는 한편, 김득신의 이름을 딴 백일장·독서마라톤 대회·진로캠프 등 각종 교육 정책을 펴고 있다.

2018년에는 독서광 김득신 캐릭터를 자체 제작해 군 홍보에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증평군립도서관 옆에 김득신문학관을 개장했다.

군 관계자는 “증평의 인물 김득신의 교과서 수록을 계기로 앞으로 그의 독서와 대기만성 이야기, 아버지 김치의 아들에 대한 믿음 이야기 등을 끊임없이 스토리텔링하고, 지역자원으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