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대책반 운영
천안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대책반 운영
  • 이경
  • 승인 2020.01.2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천안시가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해 국내에서 처음 확진 환자가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차단을 위해 방역대책반을 24시간 운영한다.

설 명절을 앞두고 국내 첫 확진자 발생으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관심’에서‘주의’로 상향돼 시는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계획에 따른 의심환자 신고 즉시 역학조사, 격리 등 대응조치를 실시한다.

시는 의심환자 발생을 대비해 국가지정격리병원(단국대학교의과대학부속병원) 음압병상을 점검하고 의료기관,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가동했으며, 보호복 등 감염병 대응물품을 추가 확보·점검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천안역, 버스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과 대학교, 천안시기업인협의회 등에 예방 포스터를 배부하고, 홈페이지, 블로그, 카카오톡, BIT시스템 등을 활용해 예방 수칙과 증상 등을 홍보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은 23일까지 중국에서 274명 환자가 발생했으며 우한시 외에 베이징, 우리나라, 태국, 일본으로 환자가 유입됐다. 아직까지 확실한 치료법이 없어 예방이 최우선이다.

우한시를 방문하거나 외국에 갔다 돌아온 시민은 손씻기,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 등 감염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하고, 여행 후 2주 이내에 발열, 기침 등 의심 증상이 있을시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천안시보건소(041-521-5023,5082)로 문의해야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