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야생동물 피해예방 시설 신청하세요~
대전시, 야생동물 피해예방 시설 신청하세요~
  • 이경
  • 승인 2020.01.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시는 멧돼지나 고라니와 같은 야생동물로부터 농작물 보호를 위한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 사업은 유해야생동물들로부터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철선울타리, 전기식 목책기 등의 피해예방시설 설치비용을 농가 등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대전시는 약 2억 원의 국ㆍ시비 보조금을 자치구에 지원해 모두 94곳의 피해예방시설 설치를 지원했으며, 올해도 약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원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원 사업은 해마다 반복적으로 야생동물 피해가 발생하는 취약지역과 피해예방을 위해 자부담으로 예방시설을 설치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는 농가 등에 우선적으로 실시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농가는 이달 말부터 관할 자치구 환경부서로 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시는 이와 함께 날로 증가하는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방지를 위해 포획포상금제도 계속적으로 실시한다.

포획 포상금제는 지금까지 피해 방지단의 자율적인 활동에 의지했던 유해야생동물 포획 활동을 전문 수렵인이 유해야생동물을 포획할 경우에는 멧돼지는 5만원, 고라니는 3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대전시가 4,2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추진하는 포획포상금제는 도심 주변의 서식밀도가 높고 번식력이 강한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실시된다.

대전시는 포획포상금제 시행으로 유해야생동물의 정적 개체 수 조절 및 농작물과 인명 피해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 이윤구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최근 멧돼지 산란기로 인한 개체 수 증가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