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庚子年)도 BBS불교방송과 함께해요!
경자년(庚子年)도 BBS불교방송과 함께해요!
  • 손혜철
  • 승인 2020.01.1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BBS TV·BBS라디오, 풍성한 설 특집 방송

BBS불교방송(사장 이선재)이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를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풍성한 특집 방송으로 애청자들을 찾아간다.

먼저 BBS TV에서는 깨달음을 주는 특별한 프로그램, <피안의 언덕너머 정토마을>이 1월 22일(수)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자재요양병원, 호스피스 교육, 스리랑카 의료봉사까지 상구보리 하화중생을 실천하고 계신 능행스님과의 동행이야기를 전한다.

1월 22일(수) 오후 1시 40분에는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부처님행적 답사기>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만 7년간 무문관에서 수행을 마친 우학스님이 240여명의 불자들과 함께 인도로 성지순례를 떠나 부처님의 행적을 따라가본다.

1월 23일(목) 밤 10시 40분에는 한국과 동남아시아의 불교를 비교하며 각 나라의 다양한 불교문화를 온 가족이 함께 만나볼 수 있는 <세계 속 불교 세계를 매료시킨 불교축제>가 방송된다.

1월 24일(금) 오전 10시 10분에는 <지구촌공생회 캄보디아에 희망의 꽃 피우다>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지구촌공생회가 캄보디아를 방문해 개최한 학교 준공식 이야기, 거액을 보시해 캄보디아 오지에 교육시설을 건립한 후원자들의 사연도 담아냈다.

1월 24일(금) 오후 4시 40분에는 <2020 위례 상월선원 합창제>가 방영된다. 주요 사찰 합창단들이 상월선원의 천막 수행 현장에 모여 화합과 평화의 세상을 발원하는 음성 공양의 향연이 펼쳐진다.

<차를 즐기다 다락>는 1월 24일(금) 오전 7시10분, <신라의 꿈을 담다 경주 황룡원>은 같은 날 오후 1시40분, <자연과 철학을 담은 한국의 정원>은 1월 25일(토) 오후 3시 40분에 만나볼 수 있다.

목탁을 만드는 장인의 이야기를 담은 <목촌 김덕주 목탁으로 세상을 울리다>는 1월 27일(월) 낮 12시 40분에 만날 수 있다.

1월 24일(금)부터 1월 27일(월)까지 BBS 라디오에서 방송하는 프로그램들 역시 설 특집으로 꾸며져 전국의 청취자들을 찾아간다.

BBS 라디오에서는 1월 24일(금)부터 1월 26일(일) 저녁 7시부터 <음악이 흐르는 풍경 설날 특집 ‘우리 가족 애창곡’>이 방송된다. 청취자들로부터 가족의 애청곡에 대한 이야기와 노래를 선정해 들어볼 수 있는 따뜻한 시간이 준비돼 있다.

1월 24일(금) 오전 11시부터 <아름다운 초대 설날 특집 ‘행복을 부르는 방법’>, 이어서 BBS특집 <2020 상월선원 합창축제 ‘부처님의 법음, 상월을 울리다’>가 방송된다. 그리고 오후 2시부터는 <추억의 음악다방 설날 특집 ‘뮤직 하이웨이’>, 오후 3시에는 <지금은 수행시대 설날 특집 ‘우리는 도반’>이 청취자들을 찾아간다.

같은 날 오후 5시부터 <무명을 밝히고 설날 특집 ‘2020년 새해, 참된 행복의 조건’>, 밤 9시에는 <최고의 하루 설날 특집 ‘다함께 희망의 새해를’>이 방송된다.

1월 26일(일) 오전 7시부터는 <세계는 한가족 설날 특집 ‘이런 설문화는 처음이야’>가 방송되며 다문화 가정의 설 문화를 들어보는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1월 26일(일), 27일(월) 정오부터는 <한낮의 휴식 장수연입니다 설날 특집 ‘음악 테라피, Colors'>가 방송된다. 이틀 동안 각 요일의 색깔 이미지와 어울리는 노래들을 선곡하여 색다른 분위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서 오후 4시부터는 <장병의 시간 설날 특집 ’슬기로운 국방생활 가이드‘>가 방송된다.

BBS불교방송의 다채롭고 풍성한 설 특집! 자세한 소개와 재방송 안내는 BBS불교방송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