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은미 - 박학기, 악기 626점 서울시에 기증
가수 이은미 - 박학기, 악기 626점 서울시에 기증
  • 김주연
  • 승인 2019.12.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가수 이은미, 박학기가 직접 쳤던 통기타, 이상은의 마스터키보드, 홍경민 일렉기타를 비롯해 시민들이 기증한 악기 총 25종, 626점이 악기를 구입하기 힘들었던 취약계층 시민과 학생을 새 주인으로 맞는다.

서울시가 집에서 잠자는 악기를 기증받아 전문가 손을 거쳐 수리해 재기증 하는 <악기 기증‧나눔> 캠페인을 올해 처음으로 실시, 지난 40일 간 총 25종 685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이중 수리가 어려운 59점을 제외한 626점을 필요한 시민들에게 재 기증 한다.

특히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각계의 관심이 모아졌다. 가수 이은미, 이한철, 박학기, 이규석은 자신이 사용하던 통기타를, 홍경민은 통기타와 일렉기타를 기증했다. 가수 이상은은 마스터키보드를, 이소영은 디지털피아노와 신디사이저를 기증했다.

국내 악기사들도 동참했다. 61년 전통의 국내 최대 종합 악기회사 삼익악기(대표 김종섭)는 새 바이올린과 통기타 300점을 기부했다. 국내 유명 기타브랜드 덱스터(대표 김근수)에서도 새 기타 30점을 기증했다.

가수 김현철과 국가스텐, 자우림은 응원 영상을 보내와 시민 참여를 이끌어내는 데 함께 했다.

이렇게 기증받은 악기 수리‧조율은 낙원 악기상가 수리장인들이 맡았다. 수리가 완료된 악기는 악기를 받길 희망하는 단체의 신청을 받아 심사 후 전달된다.

우선 바이올린, 첼로, 디지털피아노 등 6종 49점은 개인 악기가 없어 수업 때만 연주해야 했던 ‘꿈의 오케스트라’ 학생 45명에게 전달된다. 이번 기증을 통해 학생들은 개인 악기가 생겨 평소 원할 때에도 연주를 할 수 있게 된다.

나머지 25종 443점의 악기들은 학생, 어르신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 총 40개소에 전달돼 악기 체험 교육 등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초등생 방과 후 돌봄 공간 ‘우리동네키움센터’, ‘50플러스센터’, ‘아동복지협회’, ‘청소년센터’ 등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9일(목) 17시 종로구 낙원상가 4층 모두의 극장에서 <악기 나눔의 날> 행사를 갖는다. 악기 기증자 가수 이한철과 ‘꿈의 오케스트라’ 학생들이 기증받은 악기를 들고 함께 무대에 오른다.

한편, 서울시는 악기 나눔‧공유 허브로 ‘낙원 생활문화지원센터’를 조성·운영할 계획이며 2020년 3월 개관 예정이다.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매년 <악기 기증·나눔> 캠페인을 추진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올해 <악기 기증·나눔> 캠페인에 함께 해준 악기 기증자, 수리 장인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시민 누구나 음악을 향유하는 행복한 도시 서울이 될 수 있도록 <악기 기증·나눔>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