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탈문화예술연맹, 유네스코 NGO 재인가 쾌거!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유네스코 NGO 재인가 쾌거!
  • 이경
  • 승인 2019.12.14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계 유일의 탈 관련 유네스코 NGO 자문기구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회장 권영세, 안동시장)이 12월 14일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제14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유네스코에 무형유산 분야 자문을 제공하는 비정부기구(NGO)로 다시 한번 공식 재인가받았다.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지난 2014년 6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개최된 무형유산보호협약 제4차 당사국 총회에서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비정부기구(이하 NGO) 자격을 획득했다. 이후 연맹은 무형유산을 국제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세계총회, 국제학술대회 개최, 세계 탈 전시, 탈 문화 아카이브사업, 한국 유네스코 NGO 협의회 워크숍,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지원 등 무형유산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NGO 활동을 펼쳐왔다.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 사무국은 인가된 NGO들의 사업내용을 검토해 4년마다 재인가하도록 돼 있다. 사무국의 평가에 따라 총 81개 NGO 중 62개 NGO(세계탈문화예술연맹, 한국문화재재단, 세계무술연맹 포함)가 재인가 권고를 받았고, 19개 비정부기구가 무형유산보호협약에 대한 기여 불충분 또는 보고서 미 회신 등을 이유로 인가 종료를 권고받았다.

2019년 12월 현재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에 인가된 NGO는 총 176개이며, 한국에 있는 NGO는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을 포함한 한국문화재재단, 세계무술연맹, 무형문화연구원 총 4개가 있다. 인가된 무형유산 비정부기구들은 유네스코 무형유산 정부간위원회에 참여해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긴급보호목록 등 보고서를 심사하는 심사기구(Evaluation Body)로 활동할 수 있으며, 정부간위원회에 참여해 의제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또한, 인가된 NGO는 현장에서 일하며 각 기관이 전문화된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함과 더불어 무형유산을 전승하는 공동체와 정부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NGO는 공동체에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을 소개하며, 공동체가 무형유산에 대한 주인의식을 갖도록 도와주며 그들이 무형유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해 준다.

이번 재인가를 통해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무형유산 분야 자문을 지속해서 제공할 수 있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무형유산 NGO 활동을 통해 무형유산의 인지도를 높이고, 인류의 무형유산이 보호·보전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6년 창립한 세계탈문화예술연맹(IMACO)은 경상북도 안동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탈과 상징문화와 관련해 전 세계 63국 200여 개 회원 단체를 보유하고 있는 탈 문화 분야의 유일한 국제단체로서 활동하고 있다.

정홍식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사무총장은 “연맹이 이번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유네스코 정부간위원회에서 유네스코 NGO 재인가를 받음으로 인해 향후 세계 보편 문화인 탈 문화를 전승·보전하는 데 더욱더 매진하고 영남권 유일의 NGO 기구로서 안동의 위상을 알리는데 그 역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