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찾아가는 학교 구강건강관리 호응
영동군, 찾아가는 학교 구강건강관리 호응
  • 황인홍
  • 승인 2019.12.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이 지역 아동·청소년들의 바른 구강건강습관 실천을 위해 직접 찾아가는 학교 구강관리 캠페인이 학생과 교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보건소는 동영상 교육과 다양한 체험으로 학령기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구강건강의 중요성과 구강질환 예방의 동기를 부여하고자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6개 초등학교(부용초, 매곡초, 구룡초, 양산초, 초강초, 상촌초) 550명의 학생에게 동영상 교육과 OX퀴즈, 구강위생용품 전시, 치아모양 방향제 체험과 불소도포 등 다양한 체험으로 아동들의 흥미를 유도하며 구강건강 실천을 강조하였다.

지난 10월에는 영동초, 이수초등학교를 찾아가 6회에 걸쳐 강당에서 학년별 집합교육을 실시하였다.

남원식 치과공중보건의사가 강사로 나서 대형 덴티폼 시연, 주 1회 실시하는 불소용액양치의 효과, 점심직후 칫솔질 등 집중교육으로 치아 우식증(충치)는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익함과 재미를 제공했다.

또한, 11월에는 영동중학교 1,2학년 230명을 대상으로 교실로 찾아가는 학급별 교육을 실시해 영구치 완성시기인 청소년기에 치아의 소중함과 구강건강과 전신건강의 밀접한 연관성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파노라마 X-RAY 사진을 활용하여 건강한 구강 상태와 그렇지 못한 경우를 직접 확인해보는 프로그램에서 한 학생은 “먼 훗날 나의 입속 건강상태를 한번 쯤 생각해 보는 귀한 시간이 되었다”고 말하였다.

군은 효과가 크고, 참여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더 세심히 프로그램을 진행해 군민 건강을 챙긴다는 구상이다.

구강보건센터 관계자는 “청소년기 바른 구강건강 습관형성을 위해 학교와 가정, 보건소가 합심하여 구강건강의 중요성을 알리고, 구강건강위험 행태 요인을 개선할 수 있는 자가 건강관리 습득 기회 제공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