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재해 없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 시상식 개최
청주시, 재해 없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 시상식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9.12.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청주시가 10일 도시재생허브센터에서 8개 안전마을 주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재해없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 시행한“재해 없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사업은 지역특성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주민 스스로 마을의 안전․위해요소를 분석하고 해결해 나가며 주민 참여형 안전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사직동 용화사 일원, 용암부영1차아파트, 미원면 옥화리 등 8개 마을이 참여했다.

이 날 행사는 마을별 활동발표와 심사, 우수마을 시상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마을별 사업의 내용성, 실효성, 주민 간 협력 및 참여도 등을 기준으로 ▲최우수는 오송휴먼시아2단지, 가경주공1단지 ▲우수는 사직1동 용화사 일원, 율량LH2단지, 미원면 옥화리, 용암부영1차아파트, 덕성초~율량초 일원 ▲장려는 오송읍 호계리가 선정됐다.

주요사업으로는 사직1동 용화사 일원에서‘골목 외딴집 센서등 설치, 골목길 담장도색, 붕괴위험 담장 철거’등의 골목개선사업을 시행했고, 덕성초~율량초 일원 마을은‘주민대상 안전캠페인 및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진입로 및 횡단보도에 스마트폰 사용주의, 주정차 제로 스티커 부착사업’(율량LH2단지 아파트),‘독거노인가구 가스자동차단기 설치사업’(용암부영1차아파트),‘야간 유원지 안전순찰 및 취약노인가구방문’(미원면 옥화리)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됐고, 마을별 안전공부방과 안전체험관 견학 등 안전교육도 이루어져 주민들의 호응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올해 처음 시행한 안전마을 사업을 적극적으로 이끌어주신 마을주민들께 감사드리며, 오늘 행사가 2020년 12곳으로 확대 시행되는‘재해 없는 안전한 마을 만들기’사업을 보다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 한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